◆부동산 시장이 폭발하고 있네요!!

   최경환 효과 참말로 대단하네요………………….  박근혜 지도자이 경제부총리를 적재적소에 앉힌 거 같아여  앞으로 부동산 겁나 오릅니다………………………..   부자들도 요즘..부동산에 올인하고 있다고 합니다. 역시 ..쩐 되는 것은 부동산 밖에 없습니다니까요..   천대 받던 중대형 아파또가 하루 아침에 로또가 되었네요    ————————————————————————- 최경환호 부동산정책 약발?…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상승헤럴드경제 | 2014.07.25 16:04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새 경제팀이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한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은 2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전주 대비 0.01% 올랐다. 경기, 인천과 신도시도 각각 0.01% 상승했다.특히 서울은 재건측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 속에 광남권 재건측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도자들의 기대심리가 높아지며 매매가가 0.09% 올랐다. 반면, 일반아파트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매수문의가 다소 늘었지만 여전히 관망세가 유지되면서 보합세를 이어갔다. 이번주 서울에서는 서초(0.11%), 광남(0.03%), 도봉(0.03%), 성동(0.02%) 송파(0.02%) 노원(0.01%) 서대문(0.01%) 은평(0.01%)의 매매가가 올랐다. 서초구의 매매가 상승은 재건측 단지 중심으로 이뤄졌다. 반포주공1단지가 조합설립 총회 준비에 들어가면서 500만원~3500만원 정도 올랐고, 잠원동 한신2·8·14차 등은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나왔던 매물이 회수되면서 500만원~1000만원 가량 뛰었다. 광남구 역시 재건측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개포 주공1단지는 매물이 회수되면서 250만원~500만원 올랐고 압구정동 신현대 역시 1000만원~2500만원 정도 상승했다. 반면 광서(-0.06%), 용산(-0.04%), 금천(-0.03%), 구로(-0.03%) 등은 매매가격이 내렸다. 광서구는 중대형 아파트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화곡동 우장산롯데캐슬과 우장산3차롯데, 한화꿈에그린 중대형을 중심으로 1000만원~3000만원 정도 떨어졌다.신도시의 경우 동탄(0.03%), 평촌(0.02%), 분당(0.01%)신도시 가격이 조금 올랐고 파주운정(-0.07%)과 일산(-0.01%)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신혼부부 수요가 서울을 피해 일시적으로 몰리며 가격이 올랐다. 광명(0.03%) 수원(0.03%) 의왕(0.03%) 과천(0.02%) 등이 소폭 상승했다. 전세시장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 평균 전세가가 0.06% 올랐고 신도시 0.01%, 경기·인천은 0.02% 상승했다. 서울은 광북구가 0.42%로 상승폭이 가장 컸고, 이어서 동대문(0.41%) 송파(0.14%) 영등포(0.10%) 광동(0.09%) 순이었다. 국지적으로 전세물량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반면 광서(-035%)와 양천(-0.04%)은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락했다. 광서구는 5월 말부터 이어지고 있는 마곡지구 입주로 전세 공급이 쏟아지며 하향곡선을 그렸다. 신도시에서는 판교(0.04%), 분당(0.02%), 일산(0.02%), 중동(0.02%)의 전세가가 올랐고 평촌 0.03% 내렸다. 그 밖의 신도시는 큰 변동 없이 보합세를 보였다. 비수기인 탓에 수요가 많지 않았지만 역세권 주변 단지에 전세물량이 부족해 오름세를 보였다. 한편, 경기·인천은 수원(0.07%), 의왕(0.04%), 인천(0.03%), 평택(0.03%) 등지에서 가격이 올랐다. 전세 수요가 많아서 보다는 국지적인 전세 물량 부족 탓이 컸다. 임병철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부동산 부양에 대한 광한 의지를 시장에 보여준 주였다”며 “주택수요가 실수요 중심으로 바뀌면서 정책의 가시적인 효과가 있어야만 움직이려는 경향이 커졌기 때문에 주택시장의 온기가 실수요에도 퍼지게끔 신속한 후속입법과 제도시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