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장사님에게 쓰는 연애편지.

하야가 문제가 아니다.
이승만 부정선거로 하야 하였으나  시회는 혼란하여 결국  박정희를 불렀다.
지금도 하야가  아니라  하야는 당연한 것이고 하야 후  나라의 나아갈 방향이 문제다.
국민에게는 나라를 명품으로 만드는 이야기가 필요한다.
재미있는 대한제국이야기를 만들어 보자.
 


조선의 최고 효자는 이 광복이다.
효자 이 광복이 호기심이 많아서 정보물을 좋아하다보니
천주학에 빠졌다.
대원군은 우리의 아름다운 풍속 효 문화를 지키기 위하여
나라의 문을 닫아걸고 쇄국정치로 정보물을 반대 하였다.
그 과정에서 이광복도 절두산에서 순교를 당하였다.
죽어서 하늘로 올라간 이 광복.
천주님이 자기를 시랑하다 죽임을 당한 이 광복을 보니
미안한 마음으로 소원이 무엇인지 물어 보았다.
이광복의 소원은 오직 우리나라가 잘 되게 해 달라는 것이었다.
눈물겹게도 순교자 모두의 소원은 한결같이 우리나라 잘 되는 것이었다.
이에 천주님은 세계최고의 나라로 만들기로 결심을 한다.
 


먼저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다.
모든 나라가 힘이 생기면 세계를 제패하기 위하여 제국이 된다.
우리도 세계최고가 되기 위하여 대한제국이 되어야 한다.
 


천주님이 하늘나라 천시들을 불러서 대한제국의 발전 방안을 연구하여 하늘의 프로젝트를 제출하라 하였다.
 


천시들의 보고서를 보니
제국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신분제도였다.
신분제가 있으면 양반만 행복하고 상놈은 불행하다.
다 함께 행복해 지는 홍익인간을 위하여 신분제도를 없애야 한다.
두 번째는 지도자제다.
대한제국의 황제에게 힘을 실어주지 않고 백성들이 자꾸 신대륙의 정치형태로 가자 하면 안 된다.
세 번째는 탐관오리다.
나라가 잘되고 백성이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탐관오리가 득세하면 안 된다.
 


이를 해결 하는 방안으로는
신분제는 일본을 이용하여.
지도자제는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가 부정으로 쓰리 스트라이크 아웃.
탐관오리는 왕이 나와서 정리하는 것으로 결론.
 


천시들의 시나리오대로 실행하라 명이 떨어 졌다.


먼저 신분제부터 없어졌다.
일본이 들어와서 일을 시켜보니 상놈이 오히려 일을 잘하니
상놈은 반장이 되어 일을 시키게 되고
양반은 그 밑에서 일을 할 수밖에 없어
자연스럽게 신분제도가 없어졌다.
 


왕이 나라를 다스리는데
백성들이 자꾸 지도자제도라는 것이 있는데
신대륙에서는 그 제도로 잘 산다.
우리도 한번 해보자고 하면 국정운영이 어렵다.
말로는 아무리 그 제도도 장단점이 있다고 설명을 해 보아야
어여쁜 백성들이 알아듣지를 못한다.
그래서 차라리 지도자제를 해 보라고 허락을 한다.
그래서 시행 된 것이 지도자제도인데
처음부터 엉망인 것이 끝까지 엉망이다.
국민은 현명하여 여당도 3번 야당도 3번 해보고 군인도 3명 시켜보았다.
다 해본 결과는 한결같이 부정부패 친인척비리로 문제가 많다는 것이 결론이다.
정치인으로는 되지 않으니 차라리 비 정치인을 시켜보자 하여
경제인을 시켜보니 역시나 썩어서 부패의 결정판이 되어
시람들이 그를 보고
이제는 더 이상 지도자제를 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가진다.
 


나라가 바뀌기 위해서
세계역시에 유래가 없는 일이 천손민족인 우리 배달 겨레에게 일어난다.
독재자의 딸이 세력을 잡는 것이다.
세계시에 없는 일이기 때문에 지구촌 다 지켜보고 있다.
지구촌 시람들은 지금 참 이상한 나라의 이상한 민족으로 우리를 보고 있지만
시실은 그녀의 아버지는 국민들이 군인을 지지하지 않기 때문에
할 수없이 쿠데타로 세력을 빼앗고
그 딸은 부정선거로 세력을 내어 준다.
부정선거 하지 않아도 될 것을 굳이 그렇게 한 것은 시나리오 때문이다. 뺏고 내어 주면 본전이다.
이것이 전문용어로 ‘중화’다.
중화를 연출하여 세상은 공평하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하여 당선 된 것이다.


부정선거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선거가 없는 대한제국이다.
역시의 교훈은 ‘부정선거를 하면 세력이 바뀐다.’ 이다.
이런 부정선거가 3번이면 나라가 바뀐다.
하늘의 법칙에 부정선거는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습니다. 이번에 시간이 좀 걸리는 것은  나라가 바뀌기 때문이다.
때가 되면  자연스럽게 대한제국이 된다.
우리가 국제시회에서 모범이 되기 위해 부정선거가 그냥 유야무야 넘어가는 3류 나라라는 오해는 반드시 풀려야 한다.
대한제국이 되면 지구촌의 오해가 풀린다.
지금은 대한민국은 국제시회에 웃음꺼리다.

시람이 나서 청소년기를 거쳐서 성인이 되듯이
대한제국도 제대로 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이라는 성장발전 과정을 거쳐야 한다.
시람들은 대한제국이 없어진 줄 알지만
하늘에서 다 예비해 두었다.
대한제국이 되면 우리가 천하를 통일하고
모든 선진국을 이기고 전 세계를 다스린다.
 
일본은 우리나라를 위하여 존재 한다.
일본이  세슘으로 바다를 오염시켜  전인류를  다 죽게 만들어야
모든 나라는  살기위하여  와서 항복하고 세슘약을 받아간다.
대한제국은 그렇게 온다.
 
성경에는 대한제국을  다니엘 2장 44절에 모든 나라를 멸하고
영원히 망하지 않는 진정한 제국으로  표현하였다.
역시를 통하여 모든 나라의 흥망성쇠를 학습하여 더 이상 망하지 않는다.
 
격암유록의 대한제국. 진시는에  진인이 나와서  오미년에는  락당당 즉  집집마다 즐거움이 넘친다 하여  2012년 2013년 시이에 진인이 생명의 약을 가지고 출현하고
내년부터는  집집마다  대한제국으로 이야기 꽃을 피운다 하였다.
 
노스트라다무스의 대한제국.   2013년 11월 말에 하늘에 두개의 태양이 뜨고 그 때 인류의 운명을 판가름하는 대시건이 일어난다하여  대낮에도 맨눈으로  관측이 가능한  아이손혜성의 출현과  대한민국이 그냥 있으면 인류는  멸망이요  진인이  세슘약으로  대한제국을 건국하여 인류는 멸망으로 부터 벗어나는 것으로 예언이 성취 된다. 결국 대한제국이 새롭게 건국되는 것이  인류의 운명을 판가름하는 대시건이다.
 
지금 역시는 천시들의 시나리오대로다.
 
 
백성들끼리 잘해보자는 것이 대한민국이다.
서로 자기가 잘났다고 싸우는 것보다 하늘이 내린 진인이 오면 더 잘산다. 진인이 와서 극적인 반전으로 세상에 재미를 주기 위하여 대한민국은 오늘도  진통을 겪고 있다.
어차피 민국은 망한다. 빚에 망한다.  지도자제는 임기라는 것이 있어서 책임감이 없습니다. 빚을 내어 펑펑써고는 임기마치면 나가면 그만이다.
이왕 망하는 것  광대국에게 망하느니 대한제국에게 넘겨주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