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이야기(12)

                                                                       GAG                                                               미용실 이야기(12)                                                            written by 두룡거시 ⓒ — 미용실에 아주 젊은 여자들이 모여 있다.마침 TV 정보에서 〈목욕탕 화재 시고〉 소식이 흘러나왔다. 여자 A ; 아유,저걸 어째!여자 두 명이 죽었잖아! 여자 B ; 안됐네…목욕탕에 불이 나면 체면이고 뭐고 무조건 빨리 밖으로 나와야 하는데 뭐라도 걸치고            나오려고 허둥대다가 변을 당한 거지 뭐야? 여자 C ; 그러게 말야,나 같으면 위아래 중요 부위만 손으로 가리고 얼른 튀어나왔을 텐데… 여자 A ; 팔뚝이라도 두꺼우면 모를까,가슴이라도 작으면 모를까,손 두 개로 가슴까지 완벽하게 가릴 수가            있겠어?저럴 땐 손이 세 개면 딱 좋을 텐데…그래서 나는 목욕탕에 불이 나면 얼굴만 두 손으로             가리고 나올 거야!얼굴만 가리면 프라이버시에 아무런 문제될 게 없는데 뭐하러 이 손,저 손 헤매게            만들어? 여자 B ; 난 말야,아래만 손으로 가리고 나올 거야! 여자 C ; 뭐라구?그럼 얼굴도 안 가리고 가슴을 풀로 보여 주겠다구?얘가 제정신이야? 여자 B ; 나는 잘생긴 내 얼굴,탐스런 내 가슴,잘빠진 내 몸매를 유감없이 보여 줄 거야!그러면 SNS,인터넷,            매스컴에 일파만파로 홍보가 절로 될 거구 그렇게 되면 나를 눈여겨본 연예계 여기저기서 콜이            빗발칠 거 아니니?응,내 소원이 오매불망 연예인이 되는 건데 그런 천재일우의 호기가 언제            또 오겠니?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