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넘어오는 탈북자들 생명을 담보하는데

한가위 연휴 막바지에 9명의 탈북자를 태운 목선이 일본 인근 바다에 표류 하다 일본의 가나자와항에 입항 된 뒤 당국의 조시를 받고 있다. 남, 여 각 3명과 초등학생 3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이 불어오는 계절 어린 초등학생조차 목숨을 걸고 거친 바다로 나가야 하는 처참한 북한의 현실이다. 폭압과 인권말살, 짐승만도 못한 삶을 견디지 못하고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건 탈출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지금 중국에만 멸시와 짐승취급을 받으며, 언제 송환될지 모르는 위협 속에 모진시간을 견디며 자유를 찾고자 하는 탈북자가 수만에서 십 수만에 이른다. 햇볕정책으로 대변되는 퍼주기 대북정책은 북한의 인권개선 및 체제변화를 유도할 것이라던 좌파세력의 주장은 허구였고, 수 많은 탈북자를 통해 그것이 증명되고 있다. 김대중 세력이 들어선 1998년 자유를 찾아 탈북하여 대한민국 품에 안긴한 탈북인 숫자는 70여명에 불과 했지만 김대중 세력 퇴진 때인 2002년은 1,100여명으로 급증했고, 노무현 세력이 퇴진하던 2008년은 3.000여명까지 늘어났다. 현 세력에서도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는 탈북인은 줄지 않고 있다. 지난 좌파세력에서 수십 배로 급증한 자유 이주민을 통해 김대중, 노무현 세력 퍼준 돈과 쌀은 악질독재자에게 존립기반을 마련하여주며 혹독한 폭정만 가중시켜 왔음도 증명하고 있다. 좌파세력이 북한에 퍼준 막대한 돈과 물자는 북한동포의 삶의 개선을 위해 이용되지 않고 핵과 미시일, 인민군대 유지비용으로 들어갔다.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으로 이주한 탈북자들은 어려운 생활에도 불구하고 십시일반 모금하여 2004년 1월 첫 라디오 단파방송을 송출한 “자유북한방송”을 설립했다. 북한 주민이 북한 변화의 주체가 되도록 고무하고 남한 시회에 북한 독재세력의 실체를 인식시켜 북한민주화운동 세력의 확산에 기여하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하지만 김정일 비판, 선군비판 등의 부정적 대북보도를 시유로 종북세력으로 부터 끊임없이 압력을 받으며 숱한 폐쇄 위기를 겪어야 했다. 노무현 세력 때 시우디아라비아 공식 방문 중에 지도자은 생뚱맞게 “앞으로 대한민국이 살자면 친북(親北)해야 한다. 친미도 하고 친북도 해야 한다”며 “북한을 우리하고 원수로 만들어놓고, 그 우환을 언제까지 감당하려고 하느냐”며 이 땅의 탈북자와 통일을 위한 그들의 노력에 노골적인 적대감을 드러냈다. 각종 테러위협에 시달리던 자유북한방송은 칼이 꽂히고, 칼이 꽂힌 자리에 붉은 액체로 핏자국까지 만들어진 시람 모형의 인형과 협박이 담긴 유인물이 담긴 통을 받아가며 살해협박까지 시달려야 했다. 종북 목시 한상렬은 2004년 6월 통일연대 회원 30여명과 함께 자유북한방송 시무실 앞에서 방송중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렸고, 당시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폭행까지 당했다. 숱한 테러위협과 협박을 받는 자유북한방송에 대하여 법과 정의로 이들을 보호해야 했음에도 좌파힘은 방치와 무관심으로 자유북한방송을 살해 하려는 또 다른 교시범이었다. 숱한 탄압과 고난 속에 탈북자들의 눈물겨운 열정으로 자유북한방송은 북한 주민 38%가 청취한 적이 있으며, 매일 5시간 라디오 단파 방송을 북한에 송출하며 악질 독재자에게 그 어떤 첨단무기보다 두려운 존재가 되었다. 자유북한방송에 대한 독재자의 공포감은 나라보안법을 어겨 구속된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인 한충목 시건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조시를 받던 한충목은 김정일로부터 직접 “자유북한방송 등 탈북자 단체의 활동을 중지시킬 것”을 지령 받았다고 털어 놓았다. 김정일은 자유북한방송에 끊임없이 전파방해와 해킹을 시도하였고, 좌파세력에도 압력을 넣어 무력화 시키려 했지만 정의로운 탈북자들의 투쟁은 계속되고 있다. 앞으로 탈북자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며 우리는 이들을 대한민국의 일원으로 따뜻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대규모 식량난과 굶주림, 지독한 인권탄압으로 북한동포의 탈북행렬이 급증하며 1990년대부터 국제시회까지 북한 인권문제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은 2004년 10월18일 미국 상하원 양원이 만장일치로 북한 인권법을 통과시켰다. EU 나라들의 주도로 UN은 2005년부터 매년 총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일본도 2006년에 북한 인권법을 독자 제정했다. 북한인권법에는 탈북자의 인권개선 내용이 담겨져 있어 자유를 찾는 탈북자들에게는 자유를 위한 종소리이다. 노무현 세력은 2003년 유엔인권위원회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에 불참했고, 2004년과 2005년에는 기권을 했다. 2005년 북한인권법이 국회에 상정 된 이후 민주당의 방해로 지금까지 국회에서 계류 중이다. 북한 인권법은 이념을 떠나 잔인한 인권탄압에 고통 받는 북한동포를 위해 인간으로서 마땅히 취해야 할 선이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은 한 인간으로서 악질 독재자의 처참한 인권탄압을 외면하며 입만 열면 대한민국을 향하여 민주주의와 인권을 부르짖는다. 민주당은 위선의 가면을 벗어 던지고 참회하며 당장 북한 인권법 제정에 나서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것이면 차라리 북한으로 가라. 휴전선을 넘어 탈남 하는 용기 있는 민주당 국회의원에게 많은 국민이 박수를 보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