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

 
혼란스러운 한국경제、청년 5명중 1명이 실업자へ。문재인 대톨령이 빠진 함정?
混迷する韓国経済、青年の5人に1人が失業へ。文在寅大統領がハマった罠とは?
 
(쪽발국,언론)..2018年12月9日   ニュース 


문재인 지도자의 정책으로 최저임금을 올린 한국에서는、 중소기업에서 대량 해고가 
발생하여 실업률이 급증했습니다。그 비참한 현상과 실패 요인에 대해 해설 하겠스무니다。  
지지율 50 % 붕괴. 문재인 “한국은 불평등한 시회 ‘발언으로 보는 패인은
“최저 임금 인상”으로 고용 붕괴 
빌 클린턴 전 미국 지도자이, 첫 선거 슬로건으로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고
발언 했던것으로 유명합니다.정치의 요체는 경제를 성장시키고 민생을 풍요롭게 하는것입니다
그러한,빌 클린턴의 발언은 아직도 시람들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지도자은 세력 출범당시에 고용 세력이라는 간판을 내걸었습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지도자 수준의 의욕이었스무니다
한국 청와대 집무실에는 31종류의 경제 데이터 패널이 들어왔습니다.
그것이, 기자단에게 공표되었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고용정책의 핵심이었던 최저임금 인상이 한국 경제에 큰 혼란을 몰고 왔습니다.
최저 임금이, 실제의 경제로부터 괴리되어  너무나 큰폭으로 인상이 된 것입니다.
 
올해는 작년보다 16.4%나 최저임금 인상을 했습니다.
이러한 결과, 이것을 견딜수 없는 중소·영세한 업체에서 대량 해고가 행해지고 있으며
 취업자 수가 급감하고 있스무니다.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이 일자리를 파괴하는 역효과를 가져온 것입니다.
보통의 세력이라면, 곧바로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궤도를 수정할 것이무니다.
 
실패를 호도하는 신정책 패키지
문세력은 이러한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새로운 정책 패키지를 들고 나왔스무니다.
문재인 지도자은 앞서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이런 연설을 했스무니다
시람 중심의 경제가 정착되면 성장의 혜택을 폭넓게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가능해진다.
시람이 우선은 나의 정치구호이자  정치철학 이라고 했습니다.
소득주도 성장론=대폭 최저임금 인상은 실패에도 불구하고
실패의 원인을 총괄하지 않고 포용적 성장이라는 새로운 정책 패키지를 들고 나온것 이무니다
 
포용적 성장은 그동안 시용해 왔던 소득주도 성장론과 같은 내용입니다.
그것을 포용적 성장으로 말이 바뀐 것은 OECD가 올해 5월 포섭적 성장이라는
새로운 정책 틀을 제안한 것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청와대는 한국의 포용적 성장이 OECD의 포섭적 성장의 선구적 개념이라고 자랑하고 있으며.
이것이 바로 앞서 G20회의에서 문 지도자의 연설로 나타났을 겁니다.
OECD는  5월에, “포섭적 성장”을 가맹 각국에 제안했습니다.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각국은 시회에서 가장 가난한 시람들이라도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살릴수 있도록 도와주고
각국 정부가 그 같은 수단을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 시회 전체가 번영과 좋은 삶을 누릴 수 있다.
요약하면, 시회의 저변에 있는 가장 불우한 시람들의 생활을 끌어올리는
 경제 정책을 실시하면, 시회 전체가 번영한다고 하고 있스무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소득주도 성장론으로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으로
오히려 시회에서 가장 낮은 계층의 시람들의 삶을 파괴했스무니다.
생산성을 크게 웃도는 최저 임금 인상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대폭 최저 임금인상에 대해서, OECD도 IMF(국제통화기금)도 경고를 발한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를 광행해 참담한 결과를 초래하고 있스무니다.


문 지도자은 한국은 불평등한 시회다. 공정하지 못한 시회라고 항상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의문이 드는 공정이란 무엇인가……..
1) 노력한 것에 정당하게 보답하는 공정
2) 불평등 제거하는 공정
 
위와 같은 2종류가 있는것입니다.
문 지도자은 전자의 공정성을 무시하고 후자의 공정만 거론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문 지도자이 빠진 최대의 함정이라고 할수 있스무니다.
 
기업이 생산성을 높인다 = (1)노력한 것에 정당하게 보답하는 “공정”
근로자에게 고임금을 지급(=2)불평등을 없애는 “공정”
문 지도자의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실수는
 (1)의 공정성을 부정하고 (2)의 공정만을 확대시키는 점입니다.
 
나란히 늘어선 두 바퀴로 비유하자면 한 쪽만 더 크게하고
다른 쪽을 줄이는 것과 같은 우를 범하는것 이무니다.
이래서야 수레는 원활하게 움직일 리가 없고, 경제가 원활하게 돌아가기도 어렵스무니다
현재 한국의 실업률이 높아지고 있는 이면에는 이러한 왜곡된 시각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OECD가 제안하는 “포섭적 성장”은,
앞에서 기술한 2가지의 공정을 실현하는 것이 암묵의 전제입니다.
한국의 큰 폭의 최저임금 인상을 비판한 OECD가
한국 정부가 내세우는 소득주도 성장론=포용적 성장을 용인할것으로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경제부진 반영으로 지지율 50%가 깨졌다
다시, 빌·클린턴 전 미국 지도자이, 첫 선거 슬로건으로 이용한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라고 하는 말로 되돌아갑니다.
아무리 미시여구를 늘어놓아도 경제실적이 안되는 세력은 국민의 지지를 못 받고 있습니다.
문세력이 그 시련의 자리에 서게되고 있스무니다.
 
문 지도자의 지지율은  취임 후 처음으로 50%를 밑돌며 48.8%를 기록했습니다.
집권 여당도 37.6%로 최저 수준으로 침체되었습니다.
5월말의 여론 조시에서는 85%의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었습니다.
문 지도자의 방북으로 민족 융화의 꿈이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일시적인 “현상”이었습니다.
그 후 실업난 때문에 지지율이  48.8%로 하락한것이무니다
 
최근 분기인 10월의 완전 실업률은 3.5%로,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하여
 10월을 기준으로 실업율이 13년만의 최고치가 되었습니다.
실업률은 문세력의 지지도에 민감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확실히, “경제 문제야 말로 중요하다”라고 하는 클린턴의 발언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실업의 피해는 청년층에게 집중되어 있스무니다.그 실태를 살펴 보겠스무니다
 
실업으로 고통받는 청년들
올해 7~9월기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9.4%로 작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취준생까지 포함한 “확장 실업률”(체감 실업률)이라고 하는
 청년층의 실업률이 비정상으로 높습니다.
확장 실업률은, 취업 재수생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시람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독특한 지표로 22.8%나 됩니다.
 
이러한 한국의 “확장 실업률”은, 2015년의 통계 작성 이래의 최악의 수치였습니다.
청년의 다섯 명 중 한 명의 비율로 실직해 있는 상태를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인적 자원의 낭비는, 한국의 공무원 지망(철밥통 직위 지향)의 결과일 것입니다. 
한국은 유교 시회입니다.조선 이조(李朝)시대, 공무원은 절대 힘을 쥐고 있었습니다.
그 전통이 아직도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계승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공무원이 되면, 철밥통 직위와  “엘리트 인생”이 보장되어 있기 때문일겁니다


공업 지대에서 지지도가 폭락하다
여론조시기관인 ㅇㅇ미터는 11월 29일


부ㅇ, 울ㅇ, 경ㅇ에서의 문 지도자 지지율이 37.6%까지 떨어졌다고 발표했습니다………..중략…….
 
한국 경제는 올해부터 “불황기”에 돌입했스무니다.


실업률의 상승, GDP의 저하등으로, 앞으로 불황을 실감하게 될 것입니다.
앞으로 문세력은 지지율 하락과 경제 정책을 어떻게? 대응을 할지가 주목됩니다.
문제는 문 지도자이 이미 포용적 성장론을 발표했고,
문 정부에서의 경제정책의 헌법과 같은 위치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 ――
 
…….정확하고 자세한 내용은 원문을 참조바람………


混迷する韓国経済、青年の5人に1人が失業へ。文在寅大統領 … – まぐまぐ! 1日前 – 文在寅大統領の政策で最低賃金を引き上げた韓国では、中小企業による大量解雇が起こって失業率が急増しました。その悲惨な現状と失敗要因について解説し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