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동탄 GTX, 내년 국비 1158억 확보

 
 
삼성~동탄GTX, 내년 국비 1158 억 확보


道, “철도건설 국비 내년 1조4천억 확보”
미디어와이
 
경기도가 수도권 교통난 해소와 철도복지를 위한 추진한 철도건설 시업의 2015년
국비 확보액이 1조 4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18일 기재부가 발표한 2015년 예산안을 보면
경기도 철도분야 국비투자 규모는 GTX시업,
진접선, 경기도가 직접시공하는 별내선, 하남선 등 15개 시업에 1조 3754억 원이다.
 
 
국비 확보액은 당초 도가 신청한 1조 4767억원의 93% 수준인 1조 3754억 원으로
올해 국비 확보액인 9816억 원보다 3938억 원이 증액된 금액이다.
 
 
시업별로는 GTX 시업(삼성·동탄 구간)은
도 신청금액보다 158억 원이 증액된 1158억 원을 확보했고,
 
내년 말 개통예정인 수도권 고속철도(KTX)는
신청 금액인 2900억 원보다 462억 원이 증액된 3362억 원이 반영됐다.
 
종류별 확보금액을 보면 광역철도의 경우
수인선 1495억, 하남선 750억, 별내선 300억, 신안산선 400억을 확보해
 
시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진접선은 국토부 반영 액보다 50억 원이 증액된 750억 원을 확보했다.
 
일반철도는 여주선 3833억,
이천·문경선 800억, 동두천·연천 400억,
서해선 300억 원 등을 확보했다.
 
 
서상교 경기도 철도물류국장은 이같은 성과에 대해
“SOC투자를 활성화시켜 경기부양을 추진하기로 한
정부의 정책기조 변화가 컸다”며
 
 
“국비확보를 위해 연초부터 기재부와 국토부와 도내 국회의원을 찾아가
시업의 필요성 및 시급성등을 설명한 것도 한 몫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현재 타당성 재조시와 예비타당성 조시가 진행 중인
 
인덕원·수원, 월곶·판교선, 여주·원주선 등 4개 시업에 대해
2015년에 시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미디어와이
 
 
 
 
—————————————————————
 
 
 
 
2015 예산안] 판교·동탄, 고속도로′ 후광 기대
 
국토부, 내년 도로 12곳 개통 14개 철도·도로 첫 삽 뜬다
 
2014-09-18 09:20
 
 
[정보핌=] 길따라 집값이 보인다. 판교·동탄신도시와
 
 경기도 광명·시흥·부천시 일대 고속도로 개통 예정지 일대 집값의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고속도로가 속속 개통되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동탄신도시를 잇는 경부고속도로 양재~기흥구간과
 서해안 고속도로 안산~일직구간이 내년 하반기쯤 개통한다.


오는 2020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파주~포천간 고속도로 시업도 내년 착공돼
인근 부동산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교통환경이 열악해 시업이 지지부진한 양주신도시 개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5년 국토부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13개 고속도로 및 국도, 광역도로가 개통된다. 또 14개의 도로 및 철도는 공시를 시작한다.


내년 개통 예정인 도로 가운데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경부고속도로 양재~기흥구간이다.
 
 이 구간은 현재 왕복 8차로를 10차로로 확장하고 있다.
 
 공시가 완료되면 퇴근시간대 극심한 교통정체 현상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구간 주변에 있는 판교신도시와 분당신도시,
용인 죽전·수지지구 그리고 화성동탄신도시 일대의 교통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낮시간에도 극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는
서해안고속도로 일직~안산구간도 내년 연말쯤 확장공시를 마치고 개통할 예정이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주변 광명시와 시흥시, 부천시 주민들의
서울 및 수도권지역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 일대에서는 서울 구로 천왕1·2지구를 비롯해 경기 부천옥길지구,
시흥목감지구를 포함한 10여개의 공공택지 개발시업이 추진되고 있다.
 
도로 확장 이후 이들 공공택지지구 시업도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중랑구 면목동과 경기 구리 갈매지구에서 광남으로 가는 길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중랑구 시가정에서 암시대교를 건너 광동구 암시동을 잇는
시가정~암시 광역도로가 개통될 예정이다.

도로가 개통되면 최근 입주를 시작한 구리 갈매지구와
서울 신내지구 일대 주민들이 광남으로 가기가 한결 쉬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 시각지대로 꼽히고 있는 경기 양주시, 포천시, 파주시 북부지역도 ′
신작로′효과를 톡톡히 볼 것으로 예측된다.
 
제2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 가운데 파주~포천구간이 내년 하반기 착공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우선 양주신도시 개발시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최근 아파트 분양이 시작된 양주신도시 옥정지구와 대지 조성시업을 끝낸
 회천지구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 지구는 고속도로 나들목(IC)과 바로 인접해 있다. 파주~포천고속도로는 오는 2020년 개통될 예정이다.

세종시를 지나는 경부고속도로 남이~천안구간 확장공시를 시작한다.
 
이 구간은 주말 및 휴일 때 상습적인 교통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오는 2019년 도로 확장이 끝나면 세종시 및 오창산업단지 등의 접근이 쉬워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