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풀이 땅콩 뉘우스 !

기저 효과(base effect) 등으로 상승률이 둔화할 것.
 
다른 하나는 낙관론(상승)과 조정론(하락)이 혼재한 만큼
 
변동성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증시 참여자 중 개인과 기관투자가보다 외국인 역할이 컸다.
 
주가 상승률 10%, 환차익 7%를 감안하면 외국인 수익률은 17%, 연율로
 
환산하면 68%에 달한다.
 
‘체리 피킹 매력’과 ‘환차익’이 줄어들어 경기 회복 등과 같은
 
추가 유인을 제공하지 못하면 오히려 이탈할 가능성이 높다.
 
주가수익비율(PER)이 10배를 밑도는 한국 증시의 저평가 매력을 들어
 
대세 상승론을 제시하고 있으나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월가의 정의대로 대표지수(코스피와 코스닥)는 모두 오르고,
 
상승 종목도 상장기업 중 절반은 넘어야 대세 상승기에 진입.
 
국내 증권시를 중심으로 뒤늦게 제시하는
 
대세 상승론은 경계해야 한다. 
 
“현재 한국 증시는 대세 상승장의 초입 국면이며,
 
생각보다 길고 가파르게 오를 수 있다”고 전망한다.
 
가격(실적 대비 저평가), 수급(넘치는 유동성), 심리(세계 경기 회복) 등
 
증시 향방을 좌우하는 요인들이 모두 우호적이어서
 
주가 상승은 한동안 이어질 수밖에 없습니다는 것이다.
 
반면 현재 장세는 글로벌 신흥국 경제 회복에 배팅하려는
 
외국인 투기 자금의 유입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장세이며,
 
몇몇 수출 대기업의 선전(善戰)에 따른 착시 효과가 있는 만큼
 
대세 상승 국면으로 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기준 한국 코스피의 주가이익비율
 
(PER·주가를 주당 순이익으로 나눈 값)은 9.84배로,
 
인도(20.73배)나 미국(18.63배)의 절반 수준이었고,
 
비교 대상 10개국 중 가장 낮았다.
 
PER은 숫자가 낮을수록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주가는 지난 2011년 수준에도 못 미쳐 저PER 나라가 됐다.
 
증시의 호전을 감안하면 코스피의 PER은 11배 정도는 돼야 한다.
 
올해 시장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줄 이벤트로는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 5월 국내 대선, 프랑스 대선(4월) 등의
 
유럽 선거 등을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