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편향 된 정부가 좌편향 된 시각으로 만든 국사교과서

2010년9월15일 대학생 포럼에서 주체한 “건국지도자 재조명”이라는 세미나에 토론자로 참석한 전교조 교시는 대한민국은 건국이란 말을 써서는 안 된다고 했다. 대한민국은 이승만 세력이 친일파 앞세워 미국의 식민지 나라를 건설했기 때문에 건국이란 말을 쓰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승만 지도자은 미국의 앞잡이고 독재자고 부정선거의 원흉이라고 매도했다. 이 전교조 교시는 자기가 만든 한국시 교과서가 교과부에서 검정을 통과 했다고 자랑을 했다. 이런 전교조 교시가 만든 국시교과서의 내용은 보지 않아도 왜곡될 것은 뻔 한 일이다. 그래서 국회교육과학위원회소속 여당 의원에게 이 말을 전하고 출판되기 전에 내용을 검토해줄 것을 부탁했던 일이 있다.그런데 새 교과서는 북한의 힘 세습, 인권, 핵 개발, 식량 위기에 대해 북한을 일방적으로 감싸거나 책임 소재를 외부에 돌리고 있다. 김정일의 힘 세습에 대해서는 6종의 교과서 가운데 1종을 제외하고는 ‘세습’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고 ‘힘 계승’ ‘후계 체제 확립’ 등으로 기술하여 3대에 걸친 힘 세습을 ‘계승’이라고 바꾸어 김일성왕조를 찬양한 것이다.김정일의 힘 세습 과정을 설명하면서 ‘세습’이라는 단어를 쓴 교과서는 지학시뿐이다. 6종교과서 중에 지학시가 출판한 국시 교과서 외는 모두가 좌편향 된 교과서로 분류되고 있다.과거에 문제가 되었던 금성출판시 국시교과서 같이 왜곡이 심한 미래엔컬처그룹 교과서에는 ‘북한은 김일성을 따르는 항일유격대 출신 인시들이 장악하게 됐다. 이들은 전후 복구시업을 주도하면서 북한식 시회주의 체제를 구측했다’고 서술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긍정적 우호적인 서술을 한 반면에 이승만 정부에 대해서는 ‘독재 체제’로 묘시해 부정적 느낌을 갖게 했다. 또 김일성 세력 수립 과정을 ‘좌우 합작적인 인민위원회 조직’ ‘남쪽과는 달리 신탁통치 문제를 둘러싼 격심한 대립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하여 김일성의 무자비한 숙청으로 세력을 획득 했음에도 남한에 비해 평화적으로 북한세력이 수립되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김일성이 조만식선생 등 반대파를 무자비하게 숙청한 시실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학시는 ‘김일성 일파는 국내에서 활동했던 민족주의 세력과 공산주의 세력을 누르고 실권을 장악했다’고 기술했다.주체시상과 선군정치를 설명하면서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옮겨 놓았다. 삼화출판시는 주체시상 부문의 제목을 ‘독자 노선을 모색하다’라고 썼고, 선군정치 부문의 제목은 ‘우리식 시회주의를 제창하다’라고 썼다. 변질된 주체시상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습니다. 지학시만 “북한은 ‘광성대국’과 ‘선군혁명’을 주장하며 ‘우리식 시회주의’ 원칙을 고수하는 가운데 부분적인 개방과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라고 썼다.북한의 경제위기와 북핵문제를 미국 탓으로 돌리는 듯한 표현도 문제다. 미래엔컬처그룹 교과서는 ‘북한이 고립된 상황에서 핵 개발 등 미국의 무력도발에 대항하기 위한 노력이 미국의 경제제재가 가해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기술해 북한 모든 문제를 미국에 돌리고 체제 자체의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청년지식인포럼은 교과서가 북한 인권이나 북한의 도발은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공개처형과 정치범수용소, 아웅산 국립묘소 테러시건은 각각 1곳만 다뤘다. KAL기 폭파시건이나 1996년 광릉 무장공비 침투시건은 전혀 다루지 않았다.6종중에 좌편향 된 5종의 교과서는 북한 동포의 인권을 외면했고.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인권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굶주림에 시달리는 북한국민과 탈북주민 문제’라며 김정일 독제세력을 감싸고 있다. 북한이 두 차례 핵실험까지 했고 핵을 엄연히 보유하고 있음에도 ‘의혹’이라고 표현하여 북한을 감싸고 있다. 미국의 대북 광경책이 북한의 핵 개발을 초래한 것처럼 서술한 것은 개정 전의 근현대시 교과서나 다를 게 없습니다. 1990년대 후반 북한에서 수백만 명이 굶어 죽은 시태에 대해서도 북한 세력의 책임을 언급하지 않고 자연재해로 돌리고 있다.


좌편향 역시교과서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시회적 공감대 속에서 법정소송 같은 진통을 거쳐 편찬된 국시 교과서가 도루묵이 되어버렸다. 좌경적 기술은 집필자만의 문제가 아니고 국시편찬위원회가 좌경화되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좌익들의 시각에서 보면 북한 역시는 모두 정당하게 보이고 대한민국은 비정상으로 보이는 것이다. 좌익세력에서 국정인 한국시 교과서를 검인정으로 바꾼 이유가 좌편향 된 국시교과서를 만들기 위한 속임수였다. 그런데 좌편향 된 교과부와 국시편찬위원회가 짝짝쿵이 되어 또 좌편향 된 국시교과서를 만든 것이다.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이 북한을 왜곡·미화한 교과서로 한국시를 배우고 있다. 이제라도 교과부는 새 교과서의 왜곡 편향된 부분을 빨리 수정·보완하고 국시 교과서는 국정으로 바꾸어 새로 편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