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환경–부동산과 주식 그리고 채권

투자환경–부동산과 주식 그리고 채권
 
 
 
지금
글로벌 실물자산 시장의 투자환경은 어떤가?
투자자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 항상 화두로 짊어지고 다니면서 고민을 해야만 한다.
그래야만
언제든지 시장 경제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할수가 있게되는것이다.
 
한 때
50달러를 돌파했던 서부 텍시스산 중질유의 가격이 45불대에 머물고 있다.
저점수준이다.
원유와 원자재 가격이 저점을 형성하고 잇다는 이야기는 생산자 물가의 하락을 의미한다고 보면 틀림이 없습니다.
따라서
이 말은 소비자 근원물가를 하락하게 만든다.
 
이렇게
물가가 하방압력을 받게되면 실물자산 시장에서는 버블문제가 불거지게 되는것이다.
특히
주식시장은 이런 소비자 근원물가 움직임에 매우 민감하게 작동된다.
따라서
대형투자시들은 수익실현을 취하는 계기가 된다.
 
참고로
5월 달 미구의 생산자물가지수가 0.3% 하락했다.
 
따라서
이 전에 굿머닝이 여러번 광조를 했던 향 후 실물자산 시장의 방향은 유가의 움직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충고가 바로 이런 이유에 기인한다는 것이다.
이제
이해가 되시나?
 
여기서
참고할만한 내용 하나는 헷지펀드들의 움직임이다.
원유나 원자재 시장에는 헷지펀드들이 선물투자를 하는곳이다.
실제
소비와는 상관없이 출렁거릴수 있다는것이다.
이런것이
시장의 트릭이다.
따라서
그것이 단순하게 가격이 하락하거나 상승했다는것 만으로 시장의 전부인것처럼 판단을 해서는 안된다는것이다.
 
긴측에 대한
부동산과 주식에 대한 투자 타이밍은 그 대응방법과 투자시기가 차이가 난다고 보면된다.
긴측이
인플레이션 유발에 대한 대응이고 인플레이션은 필연적으로 기업의 매출과 이익을 높이게 된다.
따라서
주식시장 같은경우 유동성 긴측시 당장은 미세한 가격조정이라는 충격이 오지만 결코 악재가 아니다.
 
하지만
부동산시장은 주식과 다르게 물건당 거래금액이 수십배 크기 때문에 거래물건마다 레버리지 이용율이 매우 높은 자산이다.
따라서
유동성 긴측은 주식시장보다 더욱더  장기적으로 긴측악재에 노출되게 되는것이다.
 
이 두가지 시실을
기반으로 해서 향 후 투자자로서의 대응자세를 도출해 보자.
 
현재
원유와 원자재 가격이 조정을 받으면서 생산자 물가가 하락 압박을 받고있고 소비자 근원물가가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주식시장에서는 버블논쟁이 불거질수가 있다는것이다.
이렇게 되면
주식시장은 조정받게 될것이므로 유가의 향방을 잘보면서 시장 트릭에 속지말고 제대로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일
opec이 원유생산에 대한 추가감산에 합의하지 못하고 유가하락이 지속된다면 당연히 채권과 부동산 투자가 주식투자보다 리스크가 적다고 보면 된다.
이런 경우
저금리 기조는 우리가 기대햇던것 보다 훨씬 더 장기간 지속될수도 있음이다.
이럴경우
수익형 부동산 투자도 가능하다고 보면된다.
 
여기까지
숙지를 하셨나?
 
그 다음
미국의 긴측이다.
연준이 매년 3회 금리인상을 통해서 2020년 3.0% 기준금리에 도달하는 목표를 시장에 공언햇기 때문에 금리인상은 이제 시장에서 더이상의 악대는 아닌 상황이라고 햇다.
이제부터는
연준 보유자산의 측소다.
 
연준이
보유자산을 측소시 그 규묘가 필요이상이면 시장에는 테이퍼 텐트럼이 발생하게 된다.
긴측쇼크라는것이다.
그렇다면
그 규묘라는것은 어떻게 예상을 하는것인가?
바로
글로벌 자본시장이 기대하는 수치다.
그 기대 수치가 약 30% 내외라는것이다.
 
만일
이 수치를 벗어난다면 채권과 부동산 시장에는 악재다.
레버리지 이용자들은 털고 나와야 한다.
그것은
미국에서 충분한 인플레이션이 유발되고 있다는 확실한 증거이면서 자산측소 충격을 미국은 충분히 흡수할수 잇다는 반증이기  때문에 이럴때는 주식투자가 리스크가 적다는 것이다.
 
따라서
연준의 자산측소 규묘와 정책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것이다.
 
하나는
-유가의 향방
또 하나는
-연준 자산 측소 규묘
 
언더스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