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이야기..

솔직히 포커 게임을 한 적 없지만, 어떻게 하는지는 압니다. 그런데 소위 ‘포커 고수들’이 공통적으로 얘기하는 게 뭔가 하면, 포커로 돈을 벌려면 죽어야 할 때 잘 죽어야 한다는 겁니다. 


포커 게임의 기본 룰은 카드 한 장을 받고, 두 장째 받고, 계속 카드를 받아가면서 자신이 쥐고 있는 패에 따라 판돈을 거는 것이죠. 어느 순간 포기할 것인지 혹은 계속할 것인지 결단하는 순간이 반드시 오게 됩니다. 


자신이 들고 있는 패가 이길 수 있는 패인지, 질 수밖에 없는 패인지 알아채는 게 고수의 기본 조건이긴 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승부와 무관하게 ‘돈이 안되는 패’라고 인식하는 순간에 즉시 포기하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카드 한 장을 받으려면 정해진 금액을 어김없이 판돈에 집어넣어야 하는데, 결정적인 승부를 확인하기도 전에 포기해야 한다면 얼마나 아깝고 억울할까요? 하지만 이것은 정말 중요합니다.


포커를 도박으로 즐기는 시람들 중에는 자신의 패가 어떻게 되었든 간에 그 판에서 집어넣은 판돈이 너무 커서 끝까지 따라가다가 엄청난 돈을 허무하게 날리는 경우도 참 많다고 합니다. 기왕에 판돈을 키웠으니 ‘못 먹어도 Go’를 곱씹으며 최후의 승부를 겨루는 기백이 가상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하면 돈을 잃을 수밖에 없습니다. 


주식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셀트리온에 공매도를 어마무시하게 때린 세력들… 엄청난 손해가 기다리고 있는 것을 뻔히 보고 있으면서도 마지막 승부에서 장렬하게 죽기 위해서 공매도 상환을 미적거리고 있다면, 그게 용기일까요, 만용일까요? 용기든 만용이든 그 결과는 엄청난 손해뿐입니다. 성공한 투자자 혹은 성공한 공매도가 되려면 ‘수익은 크게, 손실은 작게’라는 말을 지키면 됩니다. 


셀트리온 독개미들은 로열 스트레이트 플러쉬를 쥐고 있습니다. 그래서 판돈을 키우면서 마지막 승부처까지 기다리기만 하면 반드시 이길 수밖에 없는 패를 쥐고 있습니다. 여기서, 셀트리온 독개미들이 진짜 투자자임을 알 수 있는 게 뭔가 하면, 자신들이 들고 있는 패를 오픈했다는 겁니다. 


만약 독개미들이 도박꾼이었다면, 레이스 도중에 누가 포기할까 봐 자신의 패가 무엇인지 노출하지 않으려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상대방이 계속해서 더 많은 돈을 걸도록 유도할 것입니다. 그래야 더 큰돈을 먹을 수 있을 테니까요. 


한창 포커 게임을 하고 있는데, 이 세상에 어떤 시람이 자신의 패가 로열 스트레이트 플러쉬라고 공개할까요? 그런 시람은 단 하나도 없을 겁니다. 그렇지만 셀트리온 독개미들은 이미 자신들의 패가 로열 스트레이트 플러쉬라고 고스란히 공개했습니다.


독개미들이 쥐고 있는 패가 최상의 패임에도 공매도 세력에게 빨리 게임을 끝내는 게 좋겠다고 눈치를 주고 있는 겁니다. 셀트리온에 공매도를 잘못 때렸다는 것을 안다면, (이미 잘 알고 있겠지만) 즉각 손절매를 해야 합니다. 여기서 손절매는 즉각적인 상환이 되겠죠. 


포커에서 자신이 쥐고 있는 패로는 절대로 이길 수 없습니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마지막 승부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그것은 최후의 순간에 어리석은 ‘확인 시살’을 당하겠다는 것과 같습니다. 공매도로 성공할 가망이 1도 보이지 않는데, 계속해서 공매도 레이스를 펼치겠다는 것은 아무 소용 없는 바보짓에 불과할 뿐입니다. 

공매도 세력들에게 묻습니다. “바보짓을 계속하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