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전략

blueoceanstrategy

블루오션전략을 드디에 손에 들었다.

이미 다 아는 얘기 같았지만, 책을 한장 한장 넘기면서 그 치밀함과 깊이에 다시 한번 감탄을 금할 수 없었다.

플랫폼경제 역시 블루오션 경제의 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까 하면서 그 관계를 정의해 보려고 하는데. 아직 내가 경영 쪽으로 부족한 것이 많아서 그런지, 아무래도 공돌이 배경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이 책에서는 주장하는 가치혁신이라는 것을 기술혁신의 문맥에서 자꾸 바라보려고 한다. (또는 Innovator’s Dilemma/Solutions 에서 받은 영향일지도 모른다.)

오늘 ITConversations을 통하여 Larry Augustine의 The Next Wave of Open Source: Applications 을 들었다. 오픈소스를 통하여 우리가 얻게 되는 새로운 가치창출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가지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확실히 이 경제의 가치가 단순히 시장을 파이(pie)로 나누어서 competitive advantage를 가지고 시장을 점령하려는 접근 방식에 비해서 점점 더 참여의 경제 모드로 들어 가면서 (ParEcon, 또는 ‘파레콘’) 가치층이 새로 형성되는 것이 눈에 띄게 보이고 있다는 것을 새삼스레 다시 느끼게 되었다. 가치는 점점 더 제품 (product)에서 서비스 (service)로 옮겨가고 있기에 이를 무시하는 기업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 도태될 것이고, 반대로 이를 활용하는 기업들은 새로운 기회를 엿볼 수 있게 된다. (이런 면에서 IBM의 Service Sciences라는 새로운 분야는 우리를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Web 2.0 는 가장 플랫폼 경제의 가장 대표적인 예이다. 이미 ‘Web as Platform’ 이라는 것이 모든 것을 설명해주지만, 웹이라는 지금까지 존재한 가장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에 이제 수억의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정보구조를 구축해주고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현재 이 트렌드는 곧 산업 전반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나는 확신한다.

(전에 피터드러커의 “Next Society”에서 읽었던 비고객을 점령하라는 말이 자꾸 귀에 어른거린다. 결국 Blue Ocean을 뜻하는 것이였구나. 대.단.합.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