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한국의 웹을 열 수 있을까?

요즘 머리속에 들어있는 생각은 온통 “열린 웹”에 대한 생각이다. 한국의 웹이 과연 언젠가는 열릴 수 있을까? Big 3를 포함하는 포탈업계 관계자분들을 만날 때마다 “우리 회사도 사실은 그게 가장 큰 고민 중 하나입니다. 지금은 물론 돈을 벌고 있지만 웹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고 어떻게 시장의 균열이 생길지 모르는 것이죠. 우리도 미리 준비는 많이 하고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한 의문은 많이 있습니다.”라는 이야기를 듣고는 있다. 하지만, 항상 이야기만 듣는다. 정말로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던 와중에 태터앤미디어와 헤럴드경제가 함께 하는 “블로거, 기업에 가다” 캠페인에 초대되었다. 1번으로 가게 된 곳은 다른 아닌 구글 코리아였다. 이번 간담회는 여러명의 블로거들이 함께 참석했다. 항상 웹으로만 만나다가 이렇게 직접 얼굴을 보고 인사를 나누면 생각을 함께 나누는 일은 언제나 기쁜 일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임원기 기자님소금이님 블로그에서!

이 날 간담회의 특징은 구글 코리아의 이원진 대표와 조원규 대표 두분 모두 참석했다는 점이다. 아주 흔치 않은 일이라고 한다. 어느 정도나면, 두 대표가 한 자리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한 것이 이 날이 처음이었다고 할 정도였으니. 개인적으로 조원규 대표는 전에도 몇 번 보고 이야기도 나눴었지만 이원진 대표는 처음이었다.

간담회 동안 내 관심은 구글 코리아의 한국의 웹에 대한 역할과 영향력이었다. 간담회의 논조는 하나였다. 구글은 열린 웹을 지향하는 검색회사이기 때문에 포탈회사와는 역할과 하는 일도 다르다는 것. 그러면서 구글 코리아가 한국시장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비전과 앞으로의 계획도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이날 간담회의 전체 내용은 여기에 공유했다. 고진샤 UMPC로 필기를 해서 타자속도가 조금 느려 놓친 내용이 많이 있다는 것이 조금 아쉽다.

전체적으로 내가 가장 인상깊게 들은 부분은 바로 구글의 한국의 웹에 대한 관점이었다. 구글은 오픈 웹을 믿는 회사이며 한국에서도 한국의 방식을 찾아서 반드시 열린 웹을 구현하고 말겠다는 의지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 포탈회사가 아닌 회사임을 끊임없이 주장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애플리케이션이나 단순 서비스가 아닌 플랫폼을 지향한다는 점을 계속 강조했다. 바로 우리가 원하는 정보성을 가진 컨텐츠가 포탈 밖에서 점점 늘어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모든 것이 검색으로 압축되어가는 지금 포탈 업체들이 과연 검색 결과에 중립성을 가질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이다. 즉, 포털 밖의 컨텐츠가 더 좋은 검색 결과일 때 검색트래픽을 외부로 얼마나 돌려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다.

이날 계속해서 들을 수 있었던 단어는 “에코시스템”이었다. 웹은 생태계이다. 사용자, 개발자, 사업자, 광고주, 투자자, 창업자, 컨텐츠 생성자가 모두 잘 되어서 균형을 이루며 돌아가야 하는 생태계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각 분야에 속한 이들이 다 잘 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원하는 건강한 생태계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아무리 훌륭한 OpenAPI가 있어도 외부개발자들이 관심이 없으면 의미없는 것이고, 훌륭한 컨텐츠가 포탈 밖에 있어도 검색으로 그곳으로 트래픽이 가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것이다. 아무리 다양한 광고키워드가 존재해도 사용자들이 포탈을 떠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많은 키워드는 낭비될 것이다.

다음 주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작년과 달리 생태계에 초점을 두고 컨퍼런스를 관찰해 보려고 한다. 물론 하루 아침에 산업과 문화가 바뀔 수는 없지만 최소한 벤치마킹을 하고 훌륭한 점을 나눌 수는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간담회 후에 조원규 대표와 잠시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 그의 부탁은 구글의 행보에 대해 “좀 더 기달려 달라”였다. 구글 코리아는 서두르지 않는다. 하지만 무엇을 하기 시작하면 제대로 할 것이다. 그리고 여기서 말하는 “제대로”는 단순히 대박 서비스 하나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다. 그런 면에서는 구글은 한국에 특별히 관심을 가질 필요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구글이 정말로 생태계를 변화시키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다른 얘기일 것이다.

솔직히 오늘 처음으로 희망의 가닥이 보였다. 구글 코리아이기 때문이 아니라 충분한 영향력을 가질 수 있는 곳에서 지향하는 바를 들었기 때문이다. 기대해보자. 최소한 기대와 노력은 죄가 될 수는 없는 것이니까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구글이 한국의 웹을 열 수 있을까?”에 대한 5개의 생각

  1. 우리나라에도 오픈웹이 대세가 될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구글때문에 떠밀려서가 아니라, 그것이 상생할 수 있고, 더 큰 미래를 열어줄 것이라는 믿음하에 자발적으로…

  2. 핑백: 소금이의 행복한 하루
  3. 저는 개인적으로 파워유저도 아니고, 기술 수용주기상 후기 사용자로 분류됩니다. 저의 경우 구글이 저의 웹이용 스타일을 열어버렸네요^^ 웹2.0 엑스포에서 멋진 활약 기대할께요^^

  4. 핑백: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5. 권선영입니다…드됴 파워블로거 시리즈 쫑했어요 왜 한번만 나오셨어요 기다렸는데 ㅎㅎㅎ
    쫑파티에서는 꼭 뵈어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