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치

(매주 일요일은 기독교인인 제게 많은 생각과 반성과 점검의 날입니다. 태우’s log가 개인적인 공간인만큼 일요일마다 종종 개인적인 기독교 신앙을 나누는 글을 태우’s log에 올릴 계획입니다. 이 곳의 내용은 지극히 사적인 내용도 있으니 불편하신 분들은 언제든지 건너뛰어 주시기 바랍니다 ^^)

내 구주를 예수를 더욱 사랑 엎드려 비는 말 들으소서
내 진정 소원이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더욱 사랑

이전엔 세상낙 기뻤어도 지금 내 기쁨은 오직 예수
다만 내 비는 말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더욱 사랑

이 세상 떠날 때 찬양하고 숨질 때 하는 말 이것일세
다만 내 비는 말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더욱 사랑
— 찬송가 511장

나의 생각과 마음과 감정과 계획과 시선이
하나님의 생각과 마음과 감정과 계획과 시선과 일치되고 싶다.
성령님이 내 속에 거하시며 나의 모든 언행심사의 주인이 되시기를 바란다.

하루하루 살아갈 수록 그 은혜의 깊은 곳으로 들어갈 수록
나의 삶이 얼마나 ‘일치’에서 멀어져 있는가를 깨닫게 된다.
하나님을 더 깊이 알려고 하면 할 수록
내 영혼의 악기가 하나님 들으시기에 얼마나 참을 수 없는 불협화음 투성이인지를 깨닫게 된다.
전보다 더 일치하고 잘 튜닝한 것 같은데 온전을 향해 가면 갈수록 더 많은 잡음이 들린다.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하나님을 안다는 것.
하나님을 즐거워한다는 것.
하나님을 섬긴다는 것.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신다는 것.

이를 원하는 나의 영혼의 간절한 소망과 나의 죄악된 자아가 내 마음 속에서 전쟁터를 이루었다.

내가 이르노니 너희는 성령을 좇아 행하라 그리하면 육체의 욕심을 이루지 아니하리라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리고 성령의 소욕은 육체를 거스리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의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 갈라디아서 5:16-17

성령이 오셨네 성령이 오셨네 내 주의 보내신 성령이 오셨네
우리 일생 가운데 친히 찾아 오셔서 그 나라 꿈꾸게 하시네
— “성령이 오셨네”

그 나라 꿈꾸게 하시네.
그 나라 꿈꾸게 하시네.
그 나라 꿈꾸게 하시네.

요즘처럼 성령님을 사모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성령님의 위로를 사모하고
성령님의 능력을 사모하고
성령님의 지배를 사모하고
성령님의 지혜를 사모하고
성령님의 채워주심을 사모한다.

성령님, 임하소서. 성령님, 임하소서. 성령님, 임하소서. 성령님, 임하소서.

나의 능과 의지와 지혜로 주님께 다가가기에는, 주님과 모든 것이 일치되기에는,
내가 너무 약하고 죄악됩니다. 하루에도 몇번씩 쓰러지는지 몰라요. 그게 너무 가슴 아파요.

그러니
하나님, 내 속에 들어와 계시고 나를 지배하소서. 성령님, 나의 약한 모든 것을 태워버리소서.
주님의 강력한 이끄심에 이끌리어 매일 매일의 삶을 승리의 삶으로 만드소서.

오, 하나님. 간절히 기도합니다.
내 주인 되어 주세요. 성령님 나를 지배하소서. 나를 지배하소서.

하나님, 제발 성령의 불 내려 주소서.

일치”에 대한 4개의 생각

  1. 가끔 내 생각을 하나님의 생각인냥 착각하는 나를 발견합니다. 아니 어쩌면 그렇게 되야만 한다는 논리로 나를 위안 하는지도 모르지요.^^ 그래도 삶이 힘들고 어려울 수록 하나님을 믿는 기쁨은 더 커집니다. 주일 예배 잘 드리셨나요.ㅎ 태우님 블로그 독자로서 태우님 블로그에서 하나님에 대한 글을 볼때마다 기쁘네요. 웹을 통해서 하나님께 쓰임받는 태우님의 모습을 계속 지켜보고 응원합니다.^^

  2. 성령님을 초청 하시는 간절한 모습 너무나 보기 좋으시고 글만 보아도 저에게도 힘이 되는 글이네요.^^;; 태우님의 영향력이 세상에 끼쳐질 모습을 상상해 보니 힘이 되고 기대가 되네요.

    하루에 몇번씩 쓰러진다해도 모두 이겨내시고 항상 주님께로 달려가시는 태우님이 되길 기대할게요.
    서로 알지 못하지만 적어도… 한번 정도는 기도도 하고^^;; 태우님 활동하시는 모습 보면서 저도 위에 분처럼 응원하겠습니다. 그럼 항상 승리하세요!!

  3. 지식노동자님//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위의 글이 참 글로서는 쓰기 쉬운 내용이지만 실제적으로 삶에 적용한다는 것은 너무나 어려운 일인 것 같아 참 매일이 쉽지 않습니다. ㅋㅋ 격려 감사합니다 ^^

    aseul님// 저의 모습이 저를 드러내지 않고 정말로 성령님을 드러내기를 바랍니다. 이러한 마음이 알려지기 위함이 아니라 많은 분들을 격려해드리고 하나님을 소개하는데 쓰여졌으면 하는 바램이 강해요. 많은 기도 부탁드려요 ^^

  4. 어디에 글을 남길까 하다가 조금 쌩뚱맞지만 여기 남깁니다..^^ 남겨주신 코멘트 잘 잘봤습니다 ^^ 좋은 활동 계속 부탁드리고.. 언젠가는 한번 뵙겠죠~ ^^ 늘 평안하세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