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2.0: Web as platform

timoreilly_web2mememap_2.jpg
Web 2.0: Web as platform (Tim O’Reilly, 2005)

웹 2.0에서 사람에 초점을 맞추면 “미코노미“가 나온다. 즉, 주목의 희소성과 같은 다양한 문화와 경제적 요건에 의하여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능동적으로 경제의 공급자의 위치에 들어가는 현상을 기준으로 웹 2.0을 바라볼 때이다. 이러한 변화에 가장 민감하게, 그리고 가장 신속하게 움직인 업계는 바로 미디어/컨텐츠업계이다. 구글이 1위가 된 이유? 정보의 홍수 속에서 오아시스 같은 검색을 주었다. 돈 역시 정보와 컨텐츠에 핵심을 둔 광고를 통해서 벌어들였다. 네이버가 1위가 된 이유? 조금은 다른 경로를 거쳤지만 결국 같은 이유다.

재미있는 것은 2004년 Web 2.0 Conference가 처음 열렸을 때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는 “웹 2.0이란 사람이 아닌 컴퓨터, 즉 기계를 위한 웹이다”라는 이야기를 했었다. 즉, 웹을 컴퓨팅 환경으로, 다시 말해 웹 2.0의 가장 근본적인 정의라고 말할 수 있는 “Web as platform”을 의미한 것이다.

사회적인 의미가 더 해지면서 웹 2.0은 세상을 바꿀 구세주와 같은 조류로 둔갑을 했다. 주로 진보 언론 측에서 많이 나온 이야기이다. 많은 이들이 블로그 등을 통해서 자신의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나도 그 중 하나였다. 그리고 그 몫은 고스란히 구글과 네이버가 챙겨갔다. (최소한 구글은 트래픽과 수익을 나누어 주기는 하지만.)

“참여, 공유, 개방”의 성장을 통해서 우리가 지켜볼 수 있었던 것은 다름 아닌 구글과 같은 플랫폼 기업의 세력 확장이었다. 석찬님은 “웹2.0 시대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컬럼에서 이를 정확하게 짚고 있다. OpenAPI 등을 통한 공유는 어떤 면에서 본다면 결국 철학보다는 “전략”에 훨씬 가까울 것이다. 굳이 그동안 “분산화 전략“이라는 이야기를 썼던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다.

지난 달 샌프란시스코에서 웹 2.0 엑스포에 참가하면서 느낀 점이 둘 있었다. 하나는 이제 거품은 터졌다는 것이다. 많은 기업들이 실제적으로 돈을 많이 벌고 있지만 3년전과 같은 설렘은 어디서도 볼 수 없었다. 이유? 제 2의 구글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 이는 “웹 2.0 업계”는 더 이상 미디어 업계가 아니라는 점이다. 온전히 컴퓨팅 업계로 다시 변화하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의 모든 초점은 궁극적으로 말하자면 “클라우드 컴퓨팅”이었다. 데이터와 컴퓨팅을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더 잘 하는 곳에 다양한 기술적 기반을 이용하여 맡기고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만 하는 것. 서버장사를 하는 Sun Microsystems의 조나단 슈와츠가 키노트에 나오고, 야후에서 서치몽키와 Y! OS 를 소개하는 모든 것이 아마도 같은 이유에서였을 것이다. 부스들을 돌아다녀봐도 마찬가지였다. 어디 하나 OpenAPI 없는 곳이 없고 “플랫폼”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는 곳이 없었다.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세일즈포스 등은 이러한 변화를 가장 잘 인지하고 전략적으로 잘 이용하는 기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세상은 분명히 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크리스 카포셀라 부사장은 “점점 더 많은 기업이 인하우스 컴퓨팅을 버리고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옮겨 갈 것“이라고 한다. 아마존 웹서비스의 트래픽이 아마존 자체의 트래픽을 추월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무엇인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급속히 늘어난다. (참조: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오픈”은 극히 냉철한 비지니스 세계에세의 전략이지만, 동시에 사회적으로 분명히 훌륭한 점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바로 “기회의 민주화”라는 점에서이다. 블로거들이 무언가 해보려는 노력이 성공될 수 있고, 여기저기 서비스를 잘 조립해서 훌륭한 서비스를 단 시간내에 구축할 수 있다. 이는 웹의 “연결”이라는 본래 정신을 그대로 반영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깊다.

그럼, 지금 우리의 현실은? 기본적으로 미국과 같은 열린 웹의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분명 지금까지 앞 뒤가 꼭 막힌 상황에서 개선의 여지는 엄청나게 많이 있다. 자신의 역할을 잘 이해하고 움직이는 것이 좋다.

이 생태계에서 나의 위치는 어디일까? 나의 제자리는 어디일까? 나의 역할은 무엇일까? 모두가 고민을 시작해야 할 때이다.

내일부터는 가볍게 이 생태계의 그림을 그려보려고 한다. 나의 개인적인 의견으로 똘똘 뭉친 글들일테니 많은 대화를 또 기대해 봐야지 ^^

bigswitchcover2thumb.jpg p.s. 요즘 읽고 있는 책 – Big Switch. 컴퓨팅 파워가 과거의 전기처럼 유틸리티화되어 가는 과정을 서술한 책. 한국의 배경과 큰 차이는 있지만, 큰 그림을 이해하는데 아주 크게 도움이 되는 책으로 강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웹 2.0: Web as platform”에 대한 4개의 생각

  1. 너무 더디긴 하지만, 어제 김밥할머니나 최근 광우병 관련 목소리들은 모두 개인의 목소리가 대중으로 번진 미디어2.0의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예전 같아선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죠.
    조.중.동에서 나오는 정보를 진짜로 알고 TV뉴스에서 나오는 정보들만 있는 줄 알았던 그런 시대는 이제 아니라는 거죠. 과도기적 시기가 아닐까 생각하는데 현재는 그런 과도기에 네이버의 독점이 개개인의 목소리를 빨아 들여서 뱉어내면 그 정보들에 기인한 과도한 수익을 챙기면서 점점 더 폐쇄적으로 변하는 모습은 변태기적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한 마디로 네이버는 변태???)- * 네이버 뿐만 아니라 여러 포털이 있지만 70% 이상을 점유한 현재의 네이버는 분명 독점이 맞습니다.(독점 상황에서는 선순환이 아니라 악순환으로 배부른 돼지가 될 것이고, 너무 배불러 배터져 죽게 되겠죠..)

    이후의 모습은 이런 변태기를 지나면서 개개인의 목소리가 개개인의 수익으로 환원되고, 그 수익으로 인해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이 잉태되어 각자의 경제력을 SNS처럼 묶어 점조직 형태로 변화할거라고 생각합니다.
    그 근간에 “미코노미”라는 단어는 참 어울려 보이네요 ^^
    폐쇄적인 현재의 모습은 지나갈 것으로 확신하며, 그 다음 순서인 “미코노미”의 헤게모니를 잡기 위한 새로운 플랫폼이 필요할 것입니다.
    한발 앞서갔던 우리나라의 웹이 “구글”로 대표되는 웹2.0에 인해 훨씬 더 추월된 상황에서 그보다 더 앞서가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파워를 길러서 웹 생태계를 살찌울 수 있는 선순환 플랫폼이 나와주는 것만이 세계의 웹이나 경제환경에서 한발 앞서 가는 길이 아닐까 예측해 봅니다.

  2. Wow! Big Switch! 읽어보고 싶은 책인데 국내에서 구하기 쉽지 않더군요. 태우님은 아마존에서 직접 구입하셨나요?

  3. 사고싶다님// 답장이 늦었습니다 ㅜ 말씀하신 부분을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이야기를 해왔는데, 자연적인 흐름은 그렇다고 쳐도 반드시 현실이 될 것이다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문이 많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결국에는 사람이 움직여야하는 것인데 많은 부분에서 그 역현상이 눈에 더 들어오기 때문이라고 할까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

    dotty님// 한번 찾아가서 뵐 때 빌려드릴 수도 ㅋㅋ

  4. 핑백: 쿱미디어 - 인터넷 지켜보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