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성/홍보성글과 그렇지 않은 것의 경계는?

우연히 들리게 된 블로그의 글.

저는 2004년 11월 22일부터 2007년 7월 14일까지 2년 9개월간에 걸쳐 네이버 지식인에 500건이 넘는 답변들을 올리는 등 한때 지식인에서 열심히 활동했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지난 6월 8일에 네이버 지식인으로부터 한 통의 메일이 왔는데 그 내용은 제가 지식인에 올린 답변들이 “지식iN 운영원칙에서 제한하고 있는 사유(영리추구/홍보성)에 해당하여 현재 지식인에 올려진 442건의 답변들을 모두 삭제함과 함께 내공을 200점 감산하고 지식인 이용을 7일간 제한한다”는 것입니다.

너무 황당하고 어이가 없는 내용이라 네이버 고객센터를 통해 지난 6월 9일과 12일에 두 차례에 걸쳐 네이버 지식인 관계자에게 이 조치의 부당성을 밝히고 원상복구를 바라는 메일을 보냈지만 여태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네이버 지식인의 부당한 횡포와 그 실상을 밝히고 시정을 촉구하기 위해 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 지식인에 올린 수백건의 답변글들을 하루아침에 모두 삭제한 지식인 운영자의 불공정한 행위를 고발합니다(부당하게 삭제된 답변글들의 조속한 원상복구를 촉구하며)~

문성실님의 이 유명한 글도 많이 보셨을 것이다.

미코노미에서 내가 계속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바로 이것이다: “시장은 대화다. (Markets are conversations)” 요는 이렇다. 대화는 정보를 그 속에 담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사람은 사회성에 의해서 모이게 될 때 자동적으로 경제적인 니즈가 생기고, 대화라는 그릇에 담긴 정보를 통해서 경제활동이 일어난다. 따라서, 지금처럼 시장이 먼저 있고 그 안에서 대화를 통제하려는 모습은 사실상 자연스러운 모습이 아니다. 우리가 필요한 것은 대화를 시장으로 자연스럽게 연결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다.

네이버가 현재 하고 있는 것은 사실상 이 자연스러운 흐름을 막는 행동이다. 임원기기자님의 블로그에서는 이를 아주 자세히 다루고 있는데 실제적으로 여러가지 복잡한 요소들이 있다. 나도 개인적으로 네이버에서 내부적으로 이와 같은 고민이 많이 있어왔음을 여러번 들었다.

하지만, 미래를 보고 큰 그림을 보기 위해서는 반드시 반드시 “시장은 대화다”를 이해해야 한다. 아직도 잘 모르겠다 싶으신 분들은 “웹 강령 95조 (Cluetrain Manifesto)”를 추천한다. 원문은 이미 여기에서 무료로 제공된다.

물론 이러한 그림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미코노미를 강력하게 추천하는 바이다. (최소한 이 블로그에는 고객센터에서 경고메일이 오지는 않을 터이니 책광고를 좀.. ㅋㅋ)

m_cover_thumb.jpg

YES24

인터파크

교보문고

알라딘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영리성/홍보성글과 그렇지 않은 것의 경계는?”에 대한 3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