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의 냄새

내가 미코노미에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결국 분산화된 구조로의 변화였다. 그리고 책을 처음 쓰기 시작한 2005년 12월부터 지금까지 3년이 넘는 시간동안, 내가 믿었던 분산화 모델의 새로운 가치, 그리고 냉혹한 현실에서의 실패 이야기 사이에서 끊임없는 방황을 했던 것이 사실이다.

왜 웹 2.0 회사가 망해야 할까? 결국에는 주도권이 과거 미디어 회사에서 검색 회사로 넘어가는 것 뿐 아닌가? 결국 돈은 큰 회사가 더 벌어들이잖아? 도시화와 경제 집중화 현상은 어떻게 설명할 건데?

이런 질문들이 내 머리를 끊임없이 돌고 돌고 돌았다. 혼자 꿈꾸다 끝나는 것일까? 변화를 기대하는 것은 헛된 바램이었을까?

변화의 냄새가 맡아진다. 움직인다. 대기업들도 움직이고 작은 기업들도 움직이고 정부도 귀를 기울인다. 미디어에서 시작되었던 이 변화는 IT와 엔터테인먼트를 뛰어 넘어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분야로 그 마수를 뻐치기 시작했다. 아직은 내가 잠자코 있어야 하는 부분이 많이 있어서 이야기를 꺼내지 못하지만, 분명 몇 달 후에 돌아와서 이 글을 볼 때에는 이렇게 말하는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을 자신이 있다.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소리질러대는 것에 필요 이상 민감해지지 말자. 누가 모라고 하던 필요한 변화는 필요한 곳에서 거부할 수 없는 모습으로 일어나고 있다.

문제는 두려움으로 그냥 안착할 것인가 아니면 뛰어들 것인가에 달려있다.

참조글: (벌써 이 글들을 쓴지 3년이 다 되가다니. 감회의 눈물이… ㅜㅜ)
[분산화 시리즈] 0. 시작하기 전에
[분산화 시리즈] 1. 개념
[분산화 시리즈] 2. 웹 2.0에서 찾아보는 분산화
[분산화 시리즈] 3. 우리 삶 속에 보이는 분산화
[분산화 시리즈] 4. Aggregation과 新 집중화의 필요성
[분산화 시리즈] 5. 분산 경영 전략
[분산화 시리즈] 6. 분산 서비스

변화의 냄새”에 대한 2개의 생각

  1. 마치 부도직전의 회사에서 ceo가 몇달만 더 기다리면 좋은때가 또 올것이다라고 말하는것 같습니다. 웹2.0이건 뭐건간에 세상은 냉정합니다. 이글에 왜 댓글이 안달릴까요.

  2. 꼬까님//
    오랜만에 반갑습니다 ^^;; 그런데 제가 글의 논조를 조금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데요,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 주실 수 있으신지요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