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의 홍수 속에서

방금 일을 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난 지금 강남역 스타벅스에서 아레사 프랭클린의 노래를 들으며 혼자 일을 하고 있으며,
마르티넬리 스파클링 애플 쥬스를 마시고 있으며,
맥북 프로 + 레오파드에서 버츄얼박스를 통해 우분투를 돌려 작업을 하고 있으며,
햅틱으로 파트너들과 전화를 주고 받으며,
구글 애플리케이션들을 통해서 일을 하고 있으며,
생각나는 모든 것들을 트로이카 저머니 펜을 통해서 몰스킨에 기록한다.

이 중 실제적으로 기능적으로 보았을 때에 그 가치를 제대로 하는 것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냥 만족한다. 단순한 디자인의 문제도 아니고 왠지 있어 보인다는 된장남 심리도 아니다. 왜냐하면 나는 어제 집에도 못들어가서 샤워도 못한 상태이고 내가 신고 있는 신발은 어디서 샀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기 때문이다.

내가 소비하는 브랜드는 그 사람의 성향과 (안타깝게도) 일종의 계급을 나타낸다. (계급은 본인이 정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 사람들의 인식의 정도에 따라 자동으로 붙어진다). 브랜드 때문에 어떤 사람들에게 “이런 사람이다” 평가 받고 싶지 않다. 나의 브랜드가 그리고 내가 쓰는 브랜드가 ‘나’가 되고 싶다.

웹서비스와 비지니스를 할 때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을 굉장히 많이 한다. “우리 서비스는 이런 서비스입니다” 이것을 직관적으로 알아야 할 것 같다. 그것을 브랜드화하고 아이덴티티를 커뮤니케이션 할 줄 아는 능력도 중요하지만, 단순히 “이것 이것 이것을 하면 이런 이런 이런 사람들이 오겠지”라는 막연한 생각은 브랜드의 가치에 대한 무지함을 드러내는 것과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내가 있고 당신이 있고 커뮤니케이션이 존재한다. 단지 당신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 그리고 당신이 두려워서 나의 참 모습을 숨기는 브랜딩이야말로 가슴 아픈 일이다. 이런 것들이 더 커지다 보면 우리가 교과서에서 항상 배우던 사명, 목적, 비전 이런 것들을 끊임없이 고민해봐야하지 않을까 한다.

“풀타임 블로거”라는, 남들이 붙여준, 오랫동안 감사하면서도 너무나 부담스러웠던 브랜드가 생긴지 꽉 채워서 2년이다. 많은 일이 있었고 재미있는 모험이었다. 미코노미의 세계를 직접 체험했으며, 생각지도 못했던 수없이 많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조금 더 철들 기회가 있었다. “풀타임 블로거”가 내게 가져다 준 계급은 “무언가 독특한 젊은 친구”와 같은 느낌이었다. 순수한 열정으로 가득찬 그 시절, 블로그를 쓰는 것이 마냥 즐거웠으며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마냥 즐거웠다. 자유롭게 블로그글을 읽고 책을 읽고 생각을 정리하고 해외 컨퍼런스를 다니며 꿈에 그리던 사람들을 만나는 것만으로 나의 인생의 의미는 꽉꽉 채워졌다.

나는 알지도 못한 채 태어나 날 만났고
내가 짓지도 않은 이 이름으로 불렸네
걷고 말하고 배우고 난 후로 난 좀 변했고
나대로 가고 멈추고 풀었네
– 이소라 7집 “Track 9” 중

새로운 길을 간다. “풀타임 블로거”라는 브랜드는 이제 안녕. 앞으로의 나의 모든 활동은 여전히 변함없이 블로그가 그 핵심에 있을 것이다. “김태우”를 가장 잘 드러내주는 궁합이 딱 맞는 퍼블리싱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젠 조금 더 내가 그대로 녹아나는 브랜드를 기대해본다. 모든 것이 감사하다.

브랜드의 홍수 속에서”에 대한 5개의 생각

  1. 태우님 힘내셔요. 기대 많이 됩니다. 김태우라는 브랜드는 사실 저에게는 경쾌하고 스마트한 느낌입니다. tumblr 블로그 같달까요? (화내실려나? 칭찬인데..거의 최고의..).
    “당신이 두려워서 나의 참 모습을 숨기는 브랜딩이야말로 가슴 아픈 일이다” 디게 공감갑니다. 사실, 저는 culture 에 대해 종종 생각하는데, 내가 빠져들어서 즐길수있는 culture가 없어서 엉뚱한 공간에 가있고 엉뚱한 브랜딩을 만들어 내는것이 좀 슬프더라고요. 풀타임 블로거가 지금 태우님이 계신 공간에서 어떤 의미인지 저는 사실 잘 모르는데요, 몹시 기대가 되고 부럽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