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씽킹

네트워크식 사고 방식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는 게 자꾸 눈에 들어온다. 네트워크식 사고와 기존 사고의 가장 큰 차이점은 과거에는 내가 모든 것을 다 해야 했다면 (그렇기 때문에 규모가 중요했다) 네트워크 씽킹에서는 무엇인가 이미 잘 하는 남을 찾아내고 함께 간다는 것이다.

지금 나의 네트워크식 사고 방식은 크게 세 군데에서 그 뿌리를 찾아볼 수 있다. 하나는 시맨틱웹에 대한 열정에서였다. 어느 한 점도 중심이 되지 않는 완벽하게 분산화된 데이터베이스를 온라인상에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 신기하게 느껴졌다. 시맨틱웹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2002년 전보다 몇 년 전에는 교수님과 하나의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는데, 바로 “Ad Hoc Network”의 프로토콜을 구현하는 것이었다. Ad Hoc 네트워크의 특성은 네트워크에서 패킷이 라우팅되기 위해서 하나의 “전지전능한” 노드에서 모든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네트워크에 존재하는 노드들 하나 하나가 동적으로 그때 그때 패킷에 대한 정보를 기억하며 라우팅 경로를 구성해 간다는 것이었다. 노드가 서로를 믿지 못하면 절대로 작동할 수 없는 그런 성격의 프로토콜이었다. 마지막으로는 웹서비스에 대해서 깊이 공부하다가 발견한 CBD (Component-Based Development) 방법론이었다. 이미 구현되어 있는 전문화된 비지니스 로직을 불러다가 내 서비스에 접목시킬 수 있도록 조금 더 분산화되고 단위화된 시스템을 구성한 후에 이것을 이어서 큰 그림을 그리는 방법이다. 레고 생각을 하면 조금 더 이해가 쉽지 않을까 한다.

분명히 공돌이적인 접근방식에서 시작한 이 생각의 틀이 사회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음을 보고 깜짝 놀란다. 공돌이들이 만들어 놓은 인터넷이, 그리고 웹이 그렇게까지 세상을 바꾼 것이다.

네트워크가 발전함에 따라 클라우드 컴퓨팅의 파워가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치솟는다. 데스크탑의 컴퓨팅 파워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대부분의 컴퓨팅이 서버 단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낮은 사양의 디바이스도 네트워크와 배터리만 빵빵하면 “충분한” 세상에 왔다. 넷북을 보고 아이폰을 보고 Palm Pre를 보자. 서버에 대한 지출이 끊임없이 늘어나기 때문에 이런 글도 나오고, Sun은 그린 컴퓨팅에 올인한지 오래다. Open API 역시 계속해서 성장한다. 중요한 것은 내가 생각했던 것은 이미 누군가가 만들어 놓았을 가능성이 높고, 나는 거기에 연결만 잘 하면 되는 것이다.

전에는 정치적인 의미를 담아서 부르던 시민 언론(Citizen Journalism)이 이제는 클라우드 언론(Cloud Journalism)이라고 불리운다. 딱딱한 구조를 가지고 승부하던 미국 자동차 회사는 모두 망하고 Lean Manufacturing의 유동적이고 유목민적인 접근방식을 취했던 도요타는 튼튼하다. 오바마의 풀뿌리 마케팅은 성공하고 민주주의를 외치던 시대의 한 리더가 떠나감에 대해는 우리는 울고 있다. (관련글) 리더십 2.0이라는 새로운 종류의 리더상이 제공된다.

여기에 ‘평등’이라는 이상적인 가치를 담을 자신은 없다. 네트워크 구조가 새롭게 탄생해도 결국 경쟁은 더 치열해지고 극히 소수만 네트워크의 혜택을 크게 누리고, 플랫폼을 잠식한 구글은 반독점법을 만나고 네이버는 기존 언론 세력을 대신하는 신흥세력이라는 구도만 펼쳐질 뿐이니까.

하지만 한가지, 세상은 크게 급변하고 흔들리고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 갑-을-병-정 체제가 최소한 갑-을1-을2-을3 이런 식으로도 비지니스가 가능한 세상은 오고 있으니. 컴포넌트의 구성과 전문성에 따라서 을3이 갑이 되고 을2가 빠지는 일도 빈번하다. PUSH 방식은 더 이상 예전처럼 먹히지 않는다. 고비용 저효율성이라는 결과가 불보듯 뻔할 때가 많으니.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왜 모두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그리 열심히 외쳐대는지 분명 이유가 있을 것이다.

네트워크 씽킹에 있어서 critical한 성공 요소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연결-이음-링크-connect이다. 연결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하고, 없다면 만들어야 한다. 웹표준이 그래서 중요하고 합의가 그래서 중요하고 Open API가 그래서 중요하다. 더 중요한 것이 하나 더 있는데, 저 쪽이 나보다 이 부분에서 훌륭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신뢰다. 내가 더 잘 할 수 있을 자신이 없다면 저 쪽과 협업해야 하고 같이 잘 되야 한다. 그리고 우리가 협업해서 만들 영역은 누군가의 밥그릇을 훔쳐 오는 것이 아니라 아무도 구경한 적 없는 새로운 종류의 밥을 만들어 내는 일이다. 잘 할 수 있는 남들을 만나 신뢰해야 하고 그 다음에 연결해야 한다.

2004년에 태우’s log를 시작하면서도, 웹 2.0을 접하면서도, 블로거로 살아가면서도 이 구조에 대한 믿음은 변함이 없다. 물론 이것이 “옳은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단지 더 나은 무언가를 위한 훌륭한 프레임워크가 될 수는 있다고 믿는다. 믿음이 없다 하더라도, 이를 하나의 훌륭한 전략적 기틀이라고는 추천하고 싶다. 최소한 이미 있던 것들은 완전한 포화상태에 있으니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네트워크 씽킹”에 대한 3개의 생각

  1. 한 때 네트워크와 관련있는 이론서들 하나둘씩 읽었었는데 많이 도움이 되네요. 그 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책은 이머전스랑 세상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2. 아…이렇게 한방에 정리가 되네요 ^^

    아무도 구경한적없는 새로운 밥그릇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협업을 통해 더나은 가치들을 만들어가야한다는데는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너무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리거니// 미코노미.. 미코노미… ㅡ.ㅡ;;;;;

    jamiepark// 반갑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현재와 미래를 같이 봐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