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같은 인터넷 서비스

이 글은 만박님이 벌써 한 4년전에 보내주었던 글이다. 아마 이 글을 작성한지는 한 5-6년 되었을 것 같은데. (허락없이 게재합니다;;;)

* * * * *

제품이라면….
– 너무 제품이라는 카테고리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바라보고 있지는 않은가
– 이노베이터? 얼리아답터? 인터넷 서비스를 오픈하고 몇달내에 몰려드는 이들의 목록은 A4 몇장에 정리할 수 있는 숫자에 불과하다. 이걸로 무엇을???

작품이라면, 영화라면
– 확실하게 차별화할 수 있는 이야기
– 틀에박히고 모방일색인 서비스 출현 방지

영화흥행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면
– 배급규모. 배급 타이밍, 배급 시기
– 거대펀드
– 대박 마케팅
– 입장료 덤핑
– 시나리오
– 연출역량

강력한 티켓 파워를 가진 무비 스타
– 최민식, 송강호, 설경구, 장동건, 강동원, 원빈, 문근영, 차승원, 손예진

인터넷 이용자 200만명이 가입하고 각자 1,000원씩 인터넷 결제를 하고 갈만한 서비스가 나올 수 없는 걸까?

롱테일이 영화 흥행시장에서 통할까.

인터넷 서비스가 영화 흥행 시장같은 시장을 만들어 낼 수는 없을까.

새로운 서비스 아이디어와 구현에 투자할 투자사는,,,
시나리오 작가, 감독, 촬영, 배우 역할을 할 디렉터, 기획자, 디자이너, 개발자들의 집합은 나올 수 없을까

멋진 제작집단에게 신규 사업기획의 구현을 의뢰하거나 프로토타입을 사업화할 큰 회사들과 만나거나 이런 모습을 생각해 볼 수는 없을까

무엇이 문제일까

인터넷 서비스는 영속성을 가져야만 하는 건가
1년간 2억을 투자해서 서비스를 시작한 1년 동안 5억을 벌고 빠지면 안되는 걸까
숫자를 확장하면
2년간 5억을 투자해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2년간 20억을 벌고 빠지면 안되는 걸까

영화처럼 해볼 수는 없을까
인터넷 서비스를 만드는 업체판의 이야기를 관심있어 하고
그 주간지를 꼬박꼬박 지하철 가판대에서 1천원을 주고 사볼 사람이 3만명만 된다면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의 특징과 장단점을 날카롭게 분석할 전문 논객들은 얼마든지 생겨날 수 있을 것 같은데
말도 안되는 하청에 하청을 받아 밤샘을 하는 업체들은 그런 일을 때려치고 멋진 아이디어를 노려볼 수 있을텐데
* * * * *

오늘 일을 하려고 하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 내가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이거구나. 네트워크 방식을 이제 도입해도 되는 시기가 온 것이구나. 위와 같은 구조가 지금까지 적용되기 어려웠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바로 일하는 사람들 사이에 고정관념으로 자리잡은 문화의 문제다.

을은 갑에게 문제제기를 합리적으로 하기가 힘들다. 정보의 투명성은 항상 갑/을/병/정으로 따라 내려가면서 점점 사라지고 거기에서 오는 무시할 수 없는 overhead는 경상비에 포함되고 갑은 결국 말도 안되는 비싼 돈을 을에게 지급하며, 거기에 대한 아웃풋을 달라고 하면서 을을 족친다. 을은 병을 족치고, 나머지는 recursive하게 내려가고…

이 사슬구조에 분명히 communication cost라는 벽이 존재한다. 큰 기업은 더 하다. 그리고 조직이 거대해지고 고착될 수록 정치적인 성향이 강한 사람들이 나와서 overhead cost를 기하급수적으로 증가시켜 버린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요즘 내가 배우고 있는 것은 이거다. 진실을 숨길수록 일은 망친다. 즉, 어떤 회사의 수익율은 그 회사의 투명성에 대한 용기와 많이 연결된다는 사실.

구조가 느슨하면서도 필요할 때 일사분란하게 움직이고 순수한 목적을 가지고 투명성을 담보로 일을 하고 거기에다가 남들은 쉽게 사용할 수 없는 툴에 대한 능숙도가 높아지게 된다면 만박님이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은 혁신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진실을 가장 앞으로 두는, 그리고 “일은 완성되어야 한다”라는 목표를 우선순위 No.1으로 두는 문화가 정착되기 시작한다면 많은 부분에서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

요즘 심심하면 밤새가며 뼈저리게 배워가는 부분이다.

7월 1일 출항을 기대해 주세요.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영화와 같은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2개의 생각

  1.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시도했더니,
    진실성이 먹히는 조직에게만 먹히더군요.
    그리고
    진실성, 혹은 진정성은 시간을 잡아먹는 괴물이구요.
    그리고….지칩니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 부딪히면, 언제가는 바뀌겠죠.
    그게 남은 희망입니다.

    건승하세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