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ign wins

netbook_rankings.png

다나와 넷북 랭킹이다. 슬림한 디자인으로 멋지게 등장한 1008HA가 불과 출시 열흘만에 1등에 등극했다. 저렴한 가격으로 아주 오랫동안 1등 자리를 지켜온 MSI WIND도 제치고, 단연 1등을 고수할 거라고 생각했던 “예쁜” NT-N310도 제쳤다. 왜? 1008HA 디자인을 보면 사고 싶지 않은 사람이 없을 것이기 때문에.

asus-eee-pc-shell_1.jpg
asus-eee-pc-shell_2.jpg
asus-eee-pc-shell_3.jpg

가격도 상당히 비싼 편인데, 왜 이리 선전할까? 내가 보기에 답은 하나다. Design wins. 음, 더 정확히 말하면 good design wins. 그런 시대가 온 것 같다. 기능도 성능도 가격도 중요한데, 디자인은 이 모든 것을 덮는다. 훌륭한 디자인은 사람들의 만족도를 높이다는 것이고, 우리는 이제 “음, 내 마음 속 깊은 곳에서부터 얘만 보면 그냥 기분이 좋아져”라는 것에 대한 욕구가 점점 더 강해져 가고 있다는 뜻.

그 중에서도 “슬림”은 정답이고 참이다. “슬림”하면 그냥 된다. 애플도 그렇게 물건 팔았다. 요즘 20대 초반 친구들을 보니, 이 친구들도 그렇게 팔리더라.

나도 1008HA을 살 계획이었다. 근데 사무실이 생기니까 더 이상 넷북이 필요가 없다. 그냥 지를 수만은 없었다. 내 마음이 나에게 끊임없이 진실을 말해줬다. “태우야, 너 이제 넷북 필요없잖아” 진실에 귀기울였고 눈물을 머금으며 지금까지 안 샀다.

괜히 디자인 경영을 외치지는 않겠지. 먹히니까. 그런데 디자인은 더 많이 팔기 위한 도구가 아니라 이제는 DNA 코드에 녹아들어 있어야 할 것 같다. 그만큼 우리는 그렇게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만족에 목이 말라있는 세대다.

관련글: 디자인 vs 데이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Design wins”에 대한 3개의 생각

  1. 핑백: taewoo's me2DAY
  2. 태우님 안녕하세요, 미리야입니다.
    이번에 태터 계열 블로그 뿐만 아니라 모든 블로그가 참여할 수 있는 댓글 알리미 표준화를 진행중입니다.
    http://link.allblog.net/20131349/http://commentalimi.laziel.com/1
    관련 계획을 구체화하여 각 포탈에 제안서를 보내놓았습니다. 이 계획이 실현되려면 많은 분들의 응원이 필요합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합니다.
    글 추천도 해주시고, 시간이 허락된다면 블로그에 배너를 달아주시거나 동참글로 참여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