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매주 일요일은 기독교인인 제게 많은 생각과 반성과 점검의 날입니다. 태우’s log가 개인적인 공간인만큼 일요일마다 종종 개인적인 기독교 신앙을 나누는 글을 태우’s log에 올릴 계획입니다. 이 곳의 내용은 지극히 사적인 내용도 있으니 불편하신 분들은 언제든지 건너뛰어 주시기 바랍니다 ^^)

지난 30년 동안의 나의 삶 속에서
내가 알게 모르게 주님이 심어 놓으셨던 것들이
이제 조금씩 무르익기 시작한다. 모두 다 동시에.

그래서 인생에 가장 크다고 말할 수 있는 변혁기를 지나는 것 같다.
나의 이렇게 변하는 모습을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힘겨워한다. 맘에 들어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쩌랴. 그게 나의 갈 길인 걸. 쩝.

좌회전을 해야할까 우회전을 해야할까 아님 계속 직진을 해야할까. 혹시 유턴은 아닐까.

주님을 나의 “주”라고 부르는 것이 점점 더 익숙해진다. 의미를 담아서 말이다.

너무 신기하다.
2008년 내내 살려 달라고 부르짖었을 때 주님께서 주셨던 그 모든 약속들.
그 당시 나는 너무나 침울했었고 아무 약속도 믿지 않았었다. 아니 믿겨지지 않았다.
정말 죽이시면 죽이시라고, 난 우울했고 방황했고 반항했다.

이제는 모두 다 믿는다. 그 회복의 기도들. 성취하실 모든 일들. 믿는다. 믿겨진다.
나의 삶을 통해서 그 뿌옇던 모든 것들이 맑아지고 흐물흐물하던 것들이 견고해진다.

그 믿음이 이 감당할 수 없어 보이는 모든 상황을 감당하게 하는 힘이라는 생각을 하니,
마음 속 깊은 곳에서부터 감사와 감격이 올라온다.
아 하나님의 원하시는 것은 바로 이런 것이었구나.

주님이 원하시는 그 곳에 있기 원합니다. 아파도 기쁠 수 있다는 그런 것을 잘 알게 되었어요.
주님이 원하시는 모습대로 사용되기 원합니다. 빚으시고 부수시고 다시 만드세요.

많은 것 부어주세요.

그리고 겸손히 주님의 사랑을 전파하며 공의를 세우는 데 사용하게 하옵소서.

마지막으로, 하나님,
매일 매일 하나님께 더 매달리고 붙드는 그런 자녀되기 원합니다.

이 교차로 참으로 두렵습니다. 저 망망대해가 눈 앞에 보입니다.
많은 폭풍이 있겠죠. 끊임없는 핍박과 유혹이 있겠죠. 낙심하고 쓰러지겠죠.

그래도 갑니다.

그냥, 잘 이끌어 주세요.
주님은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십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교차로”에 대한 8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 태우님 저는 어복민이라고 합니다. kt 디지에코 사이트에서 인터뷰를 보고 참 인상깊어 rss로 태우님 글들을 구독하고 있습니다. 저는 복음을 포함한 좋은 내용들을 유통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거든요. 인터넷 상에 귀한 나눔들이 더 많아여 한다고 늘 생각하는데 그런 내용을 앞으로 나눠주신다고 하니 너무 방가운 마음에 인사 남깁니다^^ 앞으로 인터넷 상으로 좋은 교제 나누길 소망하며^^

  2. 개신교인이 아닌 입장에서 진지하게 읽었는데 손발이 오그라드네요 ㅎㅎ
    (악의가 있어서 하는 말은 아닙니다)

  3. 사실 한국땅에서 기독교신앙을 제대로 알고 믿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봅니다.
    님처럼 믿는 믿음이 알고보면 기독신앙이 아닌 기독교처럼 보이는 기복신앙에 불과하죠. 님이 이러쿵저러컹하면서 올린 기도(?)문구는 정녕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하고는 아무런 연관도 없는 넉두리일뿐입니다. 길이요 진리요 생명은 님이 멋대로 생각하는 그런 것이 아니지요.

  4. ㄹㄹㄹ님, one님//
    친히 누추한 데 와주시고 의견 남겨주신 것 감사드립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조금 더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연락처 (최소한 본인 홈피/블로그, 아이디, 이메일 주소 등)를 주셨으면 참으로 좋았을 텐데요.

    두 분의 “진지한” 신앙고백 또는 신앙관을 듣고 싶습니다.

    저를 신앙인이 아닌 종교인으로 보신 것이 너무 가슴 아프고요.
    One님, 저 인생의 절반은 외국에서 기독교신앙을 가졌었다는 점을 기억해주시기 바랍니다.

    두분의 답변을 기다리며,
    단순히 자아가 “욱”해서 하는 답변이 아니라,
    본인이 생각하시는 진리에 대한 아주 겸손하고 진지한 자세에서 나오는
    그런 답변을 기대해봅니다. ^^

  5. 누구보다도 겸손한 태우님.
    가진 은사와 재능을 행여 교만해질까봐
    항상 자신을 낮추는 태우오라버니.
    주님안에서 멋지게 , 주님이 원하시는 그 곳에
    마음껏 은사를 발휘하시기 바랍니다.
    주님께서 태우오라버니에게 원하시는 것이 잇기에..
    주신 것이니..크게 쓰임받으시길 기도하며..
    열방을 품는 태우소서.
    아멘.

  6. 아파도 기뻐할 수 있는 마음.
    쉽지 않은 마음입니다. ^^

    화이팅하시라고 다음 노래를…

    난 처음 가보는 길에 자신이 없어,
    한참을 그냥 서 있기도 하지.
    때론 용기를 내어 걷기도 하지만,
    그저 익숙한 길로만 걸음 옮기지.

    생각해보면, 우리 살아가는 이 세상도
    지나보지 못한 길인걸.
    그래도 난 걸어가고 있잖아.
    그래도 우린 살아가고 있잖아.

    강명식 1집 – ‘처음 가보는 길’에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