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계속 올라가고 MS는 계속 내려가고

여기저기서 늦은 밤에 글을 읽다가 내가 생각하고 있는 바를 잘 정리한 글이 있어서 발췌 + 번역. 여러분도 동의하시나요? ^^

 

The Google and Microsoft competition is escalating: Google announces new operating system. The operating system is expected to run on netbooks shipping in 2010. Google already has Android for mobile phones, so the move to PC-based system is an obvious direct challenge to Microsoft. With the exception of Bing, over the last several years, Microsoft has come across as a bumbling, clumsy organization trying to preserve a computing world that no longer exists. Consider Live. Or Mesh. Both initiatives were an attempt to innovate, but Microsoft is too tied to existing revenue models to be creative. Google, on the other hand, is well ahead in its ability to conceive a new world of computing and interaction. The announcement of Wave is a great example – a product that attempts to re-write interaction/collaboration based on today’s technologies, not those created decades ago. Google is exploring new territory. Microsoft is trying to defend what it has.

구글 대 MS의 경쟁이 계속 심화된다. 구글이 드디어 새 OS를 발표했다. 이 새 OS는 2010년 출시되는 넷북에 탑재될 예정이다. 구글은 이미 모바일폰 쪽에서 안드로이드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PC 기반 시스템으로의 움직임은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을 뜻한다. Bing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지난 몇 년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컴퓨티 세상을 보존하기 위한 방향을 잃고 덤벙대는 조직처럼 움직여왔다. Live의 경우를 보라. Mesh도 마찬가지다. 두 프로젝트 모두 혁신을 위한 시도였지만, 사실 마이크로스프트는 기존 수익 모델에 너무 발이 묶여서 창의성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반면 구글은 컴퓨팅과 Interaction의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능력에 있어서는 훨씬 앞서 있다. Wave를 발표한 것이 바로 이를 증명하는 대표적인 예다. Wave는 옛날의 기술이 아니라 바로 오늘의 기술을 바탕으로 Interaction과 협업을 완전히 새롭게 재정의하려는 시도가 담긴 제품이다. 구글은 새로운 영역을 탐험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가진 것을 보호하려할 뿐이다.

– from elearnspace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구글은 계속 올라가고 MS는 계속 내려가고”에 대한 1개의 생각

  1. 저도 그런 줄 알았는데, 요즘 신제품(윈도우7, 윈도우 서버R2, 오피스2010, 실버라이트&익스프레션3, 비주얼 스튜디오2010, ZUNE HD 등등등…) 나오는 거 보면… 그 동안 열심히 만드느라 조용했다는 생각도 들고, 한편 구글에서 최근에 만든 것 중에 의미있는 마켓쉐어를 확보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