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2.0: 소셜 브로드캐스팅

지난 글 몇 개에서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1, 2, 3) 결국 SNS의 모습이 관계 위주에서 관계 기반의 실시간 정보 공유로 바뀐다는 것이었다. 여기에 걸맞는 멋진 용어를 하나 발견했다: Social Broadcasting (소셜 브로드캐스팅). 아니면 아예 줄여서 Social Casting (소셜 캐스팅)이라고 할까?

Facebook이 Friendfeed를 샀다. Facebook은 친구들을 연결해주는 유틸리티 서비스였는데, 이제는 친구들의 정보를 여기저기서 끌어 모아다 “발행”해주는 친구의 서비스를 집어넣고 싶어한다. 이미 Facebook은 몇 달 전부터 트위터와 모습이 비슷해졌다고 욕도 먹고 칭찬도 들었다.

여기서 동서양의 차이가 조금은 확연히 들어난다. 동양은 관계를 중시한다. 서양은 본래 Reuter나 Bloomberg와 같은 Syndication 시스템이 고도화되어 있다. “효율성”이 그 근간을 이루고 있었다는 뜻이다. 이 모든 변화가 새로운 기계 (machine)의 탄생을 의미한다. 우리는 이제 친구들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시대에 돌입하게 된 것이다.

관계를 다시 SNS로 불러 들여오고 싶다. 거기에 인간의 원천적인 욕구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사회적인 동물”이기 때문에.

구글도 페이스북도 관계를 그 중심에 두고 돈버는 공장으로 변화된다. 자본주의가 “관계”라는 자연의 본질적인 특성을 잘 이용한 성공 케이스다.

아마 우리는 그래서 더 목이 마른 것 같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SNS 2.0: 소셜 브로드캐스팅”에 대한 1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

    kt경제경영연구소에서 운영하고 있는 IT지식포털 디지에코(www.digieco.co.kr)의 운영을 맡고 있는 엄기용입니다.
    저희 디지에코는 지식은 나눌수록 커진다는 기본 정신에 입각해서 kt경제경영연구소에서 생산되는 보고서들을 대외에 무료로 오픈해 왔습니다.
    이번에 보다 적극적으로 저희가 오픈한 지식을 더 많은 분들이 보고 이용하고 또
    전문보고서에 블로거들의 시각을 통해 독자에게 균형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디지에코 자료 인용 포스트 만들기’ 이벤트를 한 달간(9월1일 ~ 9월 30일) 개최합니다.

    포스트 만드실 때 참고해주셨으면 합니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디지에코 대메뉴 중 ‘DIGIECO보고서’, ‘DIGIECO자료실’에 있는 자료를 인용 (중요 개념, 내용, 통계수치 등) 하여 포스트를 작성하신 후
    그 출처를 명확하게 언급해주 시고,
    2. 디지에코에 있는 인용된 자료에 트랙백을 남기시면 됩니다. 이것으로 OK입니다 (트랙백을 남기시는 게 참여 신청을 대신합니다).
    3. 트랙백이 달린 포스트들을 대상으로 그 내용을 심사해서 10월 7일 11명에게 초촐하나마 블로그 운영보조비 (최우수 1명 10만원, 우수 10명 5만원 예정)를 지원해드리려고 합니다.
    꼭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주변 블로거들에게도 널리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게 지내시기를 기원합니다.

    엄기용 드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