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가 생각보다 유의미한 이유

아마도 이 글은 2005년 10월 마치 계시를 받은 것처럼 무언가 열렸다고 믿는 그 날처럼, 앞으로 얼마동안은 가장 중요한 글이 될 것 같다. 오랫동안 머리 속에 남아 있던 많은 생각들이 하나로 엮었기 때문이다.

“의미”(또는 “meaning”)라는 단어가 내 머리를 점령했다. 내가 보고 듣고 맞다고 믿는 것의 더 깊은 곳에서 잡아당기는 공통 요소를 발견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바로 “의미”. “의미”를 찾아주는 바로 그것이 해결책이다. 우리의 고민의 해답의 열쇠인 것이다.

“의미”라는 단어는 “목적” 그리고 “가치”라는 단어까지 연결이 된다. 사람이 무엇인가를 찾는 이유는 바로 “의미”를 찾고 싶어서이다. 이 의미를 찾아주는 무엇인가 있다면 그것은 그 시대의 “왕”이 될 것이다.

지난 몇 일동안 굴러온 생각의 퍼펙트 스톰:

1.
월화, 이틀동안 서대문구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멘토링을 하고 있는 연세대 대학생 100명에게 “디지털 시대의 멘토링”이라는 주제를 놓고 강의를 했다. 강의를 준비하면서 전개된 생각은, 이 젊은 대학생들과 이들보다 더 어린 중고등학생들 사이에도 분명히 세대차이는 존재하며, 이 세대차이는 다름 아니 무엇을 체험하고 “의미화”했는가에서 오는 차이라는 생각이었다. 그러면서 들었던 예제가 지금 대학생들(1989년생)은 H.O.T.나 S.E.S.가 “체험”이고 “추억”일지라도, 그들이 멘토링하고 있는 중고등학생들(1996년생)에게 H.O.T.나 S.E.S.는 “역사”이자 “기록”일 뿐이라고 했다. 그런데 오늘 우연찮게 네이버 첫화면에서 그것과 똑같은 “추억의 아이돌 그룹“글을 발견했다. 추억과 기록의 차이는 바로 “의미”를 담을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다. 네이버에게는 “검색”의 대상으로 전락해버렸다는 뜻이다.

2.
내가 즐겨 찾는 Tom Peters, Umair Haque, 그리고 ‘목적이 이끄는 삶’을 쓴 Rick Warren 목사님이 모두 똑같이 하는 이야기가 바로 “목적과 의미”다. 그러던 와중에 어제 유니타스 브랜드의 트위터채널에서 발행된 필립 코틀러의 에서 발췌된 다음과 같은 문구를 보았다.

“소비자들은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제품과 서비스뿐 아니라, 자신들의 영적 측면까지 ‘감동’시키는 경험과 비즈니스 모델을 찾고 있다. ‘의미의 공급’, 이것이 바로 미래형 마케팅의 가치 명제다.”

3.
소셜미디어가 발전할수록 사람들은 관계에 더 갈증을 느끼고 공허함이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교회와 같은 “영적 서비스”가 더 많은 각광을 받을 것이라는 예측을 한 적이 있다. (1, 2, 3) 그러다 그토록 사랑하는 Joy of Tech에서 소셜네트워킹이 왜 지치는지에 대한 풍자를 볼 수 있었다. (물론 “엄마”가 그 답이지만, 작가가 하고 싶었던 얘기는 바로 “uncoolness”였다) 마침 네이버 서비스 자문 위원으로 활동하시는 이은주 교수님께서도 소셜네트워크의 관계가 실제적으로 para-social 할 뿐이라는 지적을 해주셨다.

4.
몇 달 전부터 “환경”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시작해서, 그것과 관련된 어떤 것이든지 먹어치우면서 지식을 쌓아가고 있는 중이다. 그 중 자주 거론되는 용어 중 하나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다. 위키피디아에서 이 정의를 살펴보면 어떤 기업 활동이나 지역 개발 활동이 있을 때에 크게 세 가지 측면에서 만족되어야 참된 지속가능성이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 세가지 영역은 환경, 사회, 경제다. 다시 말해, 자연과 더불어야 하며, 사람과 사람 사이에 관계가 건강해야 하며, 동시에 충분히 경제활동을 영위할 만큼의 이윤이 나와야 한다는 뜻이다. 그 다음에 바로 나에게 든 생각은 “왜?” 그래야 하는가였다. 답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왜?”라는 질문은 목적을 묻는 질문이고, 그 답은 사람은 행복하고 싶고 무언가 의미있게 살고 싶어하기 때문이었다.

5.
Harvard Business School Ideacast에서 조직 내에 있는 “Top Talent”들을 어떻게 계속 일 잘하게 만드는가에 대한 podcast를 들었다. 재미있는 것은 당연히 돈은 중요하지만, 능력있는 인재일 수록 자기가 하는 일에 조직에 어떠한 기여를 하고 있으며 자기 때문에 조직, 심지어는 더 나아가 사회가 어떻게 변하고 그 안에서 자신의 기여도는 얼마만큼인가에 많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나한테는 조직 내에서도 “의미”를 찾고 싶어한다는 뜻으로 들렸다.

6.
애플이 감성을 건드리는 사업을 잘 한다면, 구글은 효율성을 높여주는 사업을 잘 하는 회사다. 둘이 그토록 잘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라고 생각을 많이 해봤다. (많고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구글의 경우, 정보의 운용과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정보에 대한 욕구를 가장 효율적으로 풀어주면서도, 동시에 마치 금융공학에서나 볼 수 있을 듯한 최적화된 기계로 돈을 찍어내는 21세기 디지털 시대의 거대한 공장이라고 부르고 싶다. 이것은 20세기가 헨리포드와 일괄생산체제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구글의 시대인 것과 마찬가지다 (물론 지켜봐야겠지만). 애플은 다르다. 애플은 21세기의 디지털 루이비통이자 샤넬이다. 구글처럼 말로 설명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애플 매니아들에게 “애플이 모가 그리 좋아요”라고 물어보면 들려오는 대답은 “그냥 써봐”다. 그냥 흡족스러운 제품이다. (미투데이에 올린 이 관찰에 대한 댓글들을 보면 대략은 감은 잡을 수 있다)

무슨 뜻인가? 답은 나의 삶에 “의미”를 부여해주는 놈들이라고 아주 over-simplified된 답을 던지고 싶다. 말은 너무나 쉽다. 왜냐하면 머리로는 너무 당연하게 들리니까. 그런데 아쉬운 것이 바로 그것이다. 우리는 20세기내내 자본과 생산성과 공급자 위주의 사고의 틀 속에서 살았기 때문에 이 단순한 원칙을 실제로 적용하는데 너무나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만약에 그렇지 않다면 삼성과 LG가 안드로이드폰(의 CPU) 때문에 그렇게 곤욕을 치루지 않아도 될 것이다. “2.2가 나온 세상에 1.6이 웬 말이냐”는 2010년이기 때문에 가능한 소리다.

– – –

목적을 알 수 없는 모든 활동과 의미를 부여해주지 못하는 모든 활동은 금방 버림을 받게 될 것이다. 아무리 훌륭한 기술이라도, 아무리 최적환된 프로세스라도, 아무리 큰 자본이라도 이 원칙 앞에서는 힘없이 무너지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혹시나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들 중에 “누가 그걸 몰라”라면서 비판의 칼을 잡으시는 분들을 위해 드리는 질문: 우리가 이 세상의 대부분의 사람과 공급자들에 대해 불만족스러워하고 있으며, 심지어는 그들을 미워하기도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저는 그 이유가, 생각보다 당연해야할 것들이 당연하지 않은 세상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의미"가 생각보다 유의미한 이유”에 대한 12개의 생각

  1. 잘 읽었습니다🙂 특히 sustainability에 대해 언급하신 부분에 대해 공감합니다. 사람들 사이의 연결이 해결된 다음에는, 결국 그 연결을 지속시킬 무언가가 필요하겠지요. 온라인 소셜네트워킹에 단순한 호기심/재미 이상의 지속 가능한 ‘동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친목도모를 위한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는 personalized 되어있으면서도 유익한 무언가를 ‘얻을 수 있는’, 정보 교류의 통로가 되는 플랫폼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애플 디바이스의 경우에는, 사람들이 호기심(혹은 유행을 따르고 싶은 심리)에 디바이스를 사고서 얼마 가지 않아서 디바이스 자체에 흥미가 떨어지도라도 사람들은 그걸 쭈욱 사용할 수 밖에 없겠죠. 하지만 온라인 서비스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지속 가능한 동기가 없으면 사람들이 금방 지쳐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또 어떤 쿨한 서비스들이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

  2. 핑백: taewoo's me2DAY
  3. 나의 삶에 진정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꾸준한 행복의 지속을 원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근본적인 물음에 대해 여러가지 생각을 하는 글인것같습니다.
    요즘 제가 느끼는 행복중 하나는 ‘영적성장’ 입니다. 하나하나 믿음에 대해서 알아가고 그 믿음 속에서 사람과의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것. 정말 즐겁고 행복한 일 같아요.
    정기구독자로써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의미”(또는 “meaning”)를 말씀 주셨는데 . Context 라는 단어와 밀접한 연관이 있지 않을까 해서 궁금증 던져보고 갑니다. ~ Context에서 많은 부분이 고려되어야 될것 같아서요.

  5. 핑백: 디지털 삼국지 2010: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 태우's log :: Network Extrapolation
  6. 핑백: rosyhill's me2DAY
  7. 이제야 트랙백보고 찾아왔어요! 엄청난 사고력이시군요! 요즘 트위터하고 아이폰땜에 일시적 난독증과 집중력 저하가 와서 그런데..좋네요! 간만에 집중해서 읽어보고 갑니다. 특히 이부분-“나의 삶에“의미”를 부여해주는 놈들이라고-에 많은 공감을 하며^^미코노미도 읽었지만 제가 근래 직/간접적으로 만난 분들 중에 나름의 의미를 찾아가는 분중에 한분이라고 생각해요. 그 발걸음 멋지구요, 저 역시 따라가겠습니다🙂 🙂

  8. @퐁당스
    중요한 것은 여러축에 대한 균형을 잡아가면서 가는 것인 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의미 부여”를 잘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기술 중 하나는 “coordination”이라는 생각을 많이 해요🙂

  9. @moova
    (답변이 늦어졌습니다 ㅜㅜ)
    영적 성장이 근간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저 역시 매일 잊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분명 “의미”라는 것의 밑에는 더 큰 반석이 있으니까요 ^^

  10. @sociallog
    반갑습니다!
    “Context”가 여기서 어떤 의미의 “context”이신지 조금 더 자세히 말씀해주실 수 있으세요? context야 말로 어떤 context에서 쓰이냐에 따라서 여러 얼굴을 가진 단어 중 하나여서요 ^^;

  11. @ON_COMM
    반갑습니다! 제가 오히려 많이 배워야할 것 같은데요 ^^;
    항상 긍정적이고 의미를 부여해주시는 글들과 많은 활동 지켜보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