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링크 5 (#10: 2010.6.28) – 세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OK Go의 바이럴 성공 사례, 아이폰 4 이야기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지난 주는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던 한주죠. 월드컵 16강 진출과 아쉬운 8강 진출 실패, 그리고 아이폰 4와 갤럭시 S 출시 등 이래저래 뜨거운 한주였던 것 같습니다 . 저도 오랫동안 포스팅을 쉬었었는데, 오늘부터 다시 달리기 모드로 들어갑니다!

‘오늘의 링크 시리즈’를 계속 진행하면서 벌써 10번째 글이 되었는데요, 계속 이것저것 새로운 것을 시도해보고 있습니다. 오늘부터는 소개해드리는 글들의 제목도 한글로 번역해서 정리할 계획이니, 많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1. Monocle: 가장 살기 좋은 도시 Top 25
리스트의 대부분이 북-중유럽에 있는 도시들입니다. 유럽형 도시 스타일을 많이 지향하는 호주도 2도시가 있고요.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일찍이 도시 정화 계획과 친환경 운동에 뛰어들은 일본에 무려 3개의 도시가 Top 25에 속했다는 사실이네요. 대략 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뮌헨, 코펜하겐, 쥬리히, 도쿄, 헬싱키, 스톡홀름, 파리, 비엔나…

2. Entrepreneur 등이 OK Go 에게서 배울 수 있는 것
OK Go는 아주 독특한 뮤직 비디오 제작 방식으로 유투브 등을 통한 바이럴 캠페인의 대성공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밴드입니다. 지난 3월 SXSW에서도 완전 이슈 거리였다고 하는데요, OK Go의 뮤지비디오의 성공 사례를 분석하면서 항상 Underdog 위치에 있는 Entrepreneur이 어떻게 버즈를 일으키고 사업을 확장시킬 수 있는가에 대한 훌륭한 인사이트를 지닌 글입니다. 지루하신 분들을 위해서, 그 재밌고도 재미있는 OK Go의 비디오 두 편 (같은 곡)을 소개합니다.

3. 아이폰 4: 부러우면 지는 거다!
아이폰 4가 또 신기록을 세우면서 역사를 만들어 갑니다. 섹시한 디자인과 멋진 기능들이 사람들을 미치게 만들죠 (전에도 썼지만, 물론 저는 조금 경계심을 가지고 보고 있습니다만 ^^;) “부러우면 지는 거다”라는 말이 있듯이, 좀 더 냉철하게 판단한다면 과연 꼭 필요한 것인가 라는 질문이 드는데요, 한번 읽어보시면 고개를 끄덕끄덕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실 듯 합니다. 참고로 저는 모든 유혹을 뿌리치고 FroYo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넥서스원 예판에 참여하였으나, 4000개 한정 판매에 저의 번호가 4271이네요. 과연 SLCD로 바뀌기 전에 받을 수 있을런지 ㅜㅜ

4. 새로운 개념의 디바이스: ASUS Eee Tablet
사실은 새로운 개념보다는 구닥다리 개념에 훨씬 가깝습니다. 어떻게 본다면, 저는 개인적으로 아이패드나 킨들보다도 더 사고 싶은 제품이기도 해요. 정말 책과 공책이라는 아날로그적이면서도 우리의 본질적인 니즈에 가장 부합하는 제품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특히 2540 DPI라는 점이 매력적이네요. “9월아 어서 와라” 고만 하고 있습니다 ^^

5. 10개의 재미있는 아이패드 거치대
아이패드가 국내에도 여기저기 많은 분들의 손에 들어오고 있는 게 보이는데요, 관심 있으신 분들을 눈여겨 보실 만한 글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