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관점

고전 물리학에서 빛은 입자(particle)였다. 그런데 어느날 빛이 파동(wave)의 성격 또한 가진 것도 발견이 되었다. 그 후로 빛은 보는 관점에 따라 입자가 되기도 하고 파동이 되기도 하는 이상한 놈이 되어버렸다.

20세기의 조직은 ‘입자’와 비슷하다. 정확한 경계가 있고 질량이 있고 물질적으로 존재하는 그런 것. 기업, 정부, 재단, 교회 등 모든 조직은 그 조직이 하나의 쪼개질 수 없는 단위가 되어 건드리면 안되며 자체적으로 생명이 있었다.

21세기에 들어서 네트워크가 급속도로 발전하고 “웹 2.0″이라 불리우는 변화 안에서 조직의 성격이 변하기 시작했다. 조직은 더 이상 하나의 “단위”가 아니라, 구성원들이 어떠한 목적과 목표를 위해 움직이는 극히 유연하고 형체가 급변하는 하나의 유기체가 되어 버렸다. 다음 아고라, 위키피디어, 페이스북 등에서 끊임없이 목격되는, 어떤 목적에 의해 움직여지며 창발했다 사라지는 그 유기체를 말하는 것이다.

20세기의 산업주의적이고 효율성을 지향하던 입자 같은 조직이 21세기의 웹 2.0 시대의 ‘파동’과 같은 조직의 시대를 만나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인재의 고용은 어떤 형태로 이루어져야 할까? 소셜미디어마케팅에서 기업이 정말로 할 수 있는 것은 얼마나 될까? 이베이나 지마켓 같은 구조에서 노조의 구성원은 누가 되는 것이 맞을까? 스마트워킹센터가 증가하는 지금 대기업의 부동산 놀이는 얼마나 규제되어야 할까? 5억명의 회원을 가진 페이스북이라는 서비스에게 회원의 국적이라는 것이 Farmville Level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질까?

우리는 지금 확실히 무엇인가 변해버린 세상에 산다. 우리의 고민도 발맞추어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며 저녁 먹기 전에 잠깐 잠이 들었었다.

조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관점”에 대한 3개의 생각

  1. 핑백: ‘권위’에 대한 성경적 원칙 #2 | 태우's log :: Network Extrapolation
  2. 핑백: 21세기에 들어서 네트워크가… | 태우's log: Season 4
  3. 핑백: 조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관점 | How to Lead Togeth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