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얼라이브

20120902-010854.jpg

2012년 들어서는 한번도 글을 올린 적이 없었음을 깨닫고 나서 깜짝 놀랐다. 이 블로그도 조만간 만 8세가 된다. 허걱 이라는 단어와 함께 남들 다 하는 “돌아보기”를 해보게 된다.

물론 블로그라는 걸 핑계 삼아 인생을 돌아보게 되는 것이다. 태우’s log는 태우의 기록을, 특히 생각의 기록을 남기는 곳이기 때문에 나의 생각의 흐름을 돌아보면서 내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어떻게 성장했는지, 잃은 것은 무엇인지 등등에 대해서 곰곰히 생각해본다.

남는 것은 감사 뿐이다. 내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과 아직도 행복해지려는 몸부림을 치고 있다는 바로 그것.

오랫동안 이야기해왔던 미디어의 변화는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렸고, 입이 너무 많고 눈이 너무 많아 오히려 필터링의 역할, 즉 “큐레이션”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고, 결국 우리의 자원 중 주목(attention)의 중요도는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이지고 있다.

우리는 다시 순수를 열망하기 시작했고, 자연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며, 우릴 감각적으로 만족시켜주는 것에 목말라 있다. 센스가 뛰어난 사람, 그리고 정직하고 용감한 (것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각광받는 시대에 살고 있다.

모든 변화에는 이유가 있고 트렌드를 지배하는 더 큰 흐름이 있기 마련이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 감정이 오고 가고 관계가 형성되는 것은 시대가 바뀌어도 변하지 않지만,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통의 관심사와 우리가 생각하는 관계 안에서 의미를 찾는 방법은 크게 변하고 있다.

글로벌
녹색
디지털
디자인
분산화 (혹자는 정치적인 의미를 담아 ‘민주화’라고도 한다)

우리는 케케 묵은 우리의 변함없는 본성에 대한 탐구와 가장 패셔너블(fashionable)한 분초를 다투는 변화에 대한 탐구가 병행되어야 한다.

이 블로그의 주제는 세상은 어디로 가는가 였으며, 이를 미디어 영성 도시 등에서 찾아보았다.

이제 8주년을 맞이하면서 내가 전에 또 모르던 세계로 한발짝씩 나아가보려고 한다.

같은 데서 깊어지거나 새로운 곳을 탐험해 보거나.

둘 다 아름다운 일 아닌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